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MBC 여론조사] 국민 77% "개헌해야"…4년 중임제 선호

박소희 기사입력 2017-12-30 20:03 최종수정 2017-12-30 20:39
MBC여론조사 개헌 공수처 국정원법 대공수사권 문재인 대통령 국정지지도
◀ 앵커 ▶

안녕하십니까, 주말 뉴스데스크 진행을 맡은 김수진 기자입니다.

오늘(30일) 첫 소식으로 MBC가 실시한 정치 현안 여론조사 집중보도해드립니다.

우리 국민 네 사람 중 세 사람이 개헌의 필요성에 동의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박소희 기자입니다.

◀ 리포트 ▶

헌법개정에 대한 의견을 시민들에게 물어봤습니다.

개헌의 필요성에 대체로 공감하는 편입니다.

[남기광(73살)]
"필요하죠. 오랫동안 했으니까 손 볼 것이 많죠…"

30년간 유지되온 현행 헌법을 이제 바꿀 필요가 있다고 보는 걸까요?

MBC가 여론조사를 해봤더니 76.9%가 개헌에 찬성했습니다.

그럼 개헌 시 중점을 둘 대목은 뭘까요?

보시는 것처럼 권리와 의무 같은 기본권 조항, 권력구조, 경제·사회 조항 순인데요.

가장 많은 34%가 기본권을 지적한 건 향후 개헌논의에서 주목해볼 부분입니다.

[김지윤(21살)]
"장애인들도 그렇고 소수자들 같은 거에 대해서 배려가 좀 더 눈에 보이는 식으로 많이 나왔으면…"

개헌시기도 물어봤는데, 내년 지방선거와 동시에 개헌을 위한 국민투표를 실시하자가 46.8%로 '어느 때건 상관없다'나 '지방선거 이후'보다 많았고, 권력구조에선 4년 중임제가 42.5%로, 현행 5년 단임제나 외치와 내치를 대통령과 총리가 분점하는 이원집정부제보다 지지의견이 훨씬 많았습니다.

[김성원(36살)]
"(임기가) 너무 짧습니다. 일단 주택문제같이 장기적으로 봐야 하는 문제들이 많은데 임기 중에 해결을 못 하더라고요…"

또 다른 쟁점인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신설 문제도 물었습니다.

찬성이 81.1%로 개헌보다 호응도가 더 높았습니다.

국내 정치개입 사실이 드러난 국정원에서 대공수사권을 폐지하자는 의견은 74.9%로 역시 높았습니다.

또 내년도 중점 국정과제는 경제성장, 적폐청산, 일자리창출, 복지 순으로 응답자가 많았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도는 매우 잘한다 26.8%, 잘하는 편이다 50.4%, 이렇게 긍정적 평가가 77.2%로 여전히 높은 지지율을 기록했습니다.

이번 여론조사는 MBC가 코리아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17명을 대상으로 지난 27일부터 이틀간 유무선 전화로 조사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플러스마이너스 3.1%P입니다.

MBC뉴스 박소희입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