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투데이

4대 재벌, 일제히 취임 축하 광고…새 정부 눈치보기?

정재윤 기사입력 2017-05-12 07:12 최종수정 2017-05-12 07:17
재벌개혁 기업 축하광고 문재인 대통령
◀ 앵커 ▶

문재인 대통령은 재벌 개혁을 주요공약으로 내세웠는데요.

공교롭게도 이들 재벌 기업들이 주요언론에 취임 축하광고를 실었습니다.

역대 대통령 취임 때마다 해오던 관행이라고 하는데 새 정부 눈치보기 아니냐는 지적도 있습니다.

정재윤 기자입니다.

◀ 리포트 ▶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뉴스를 전한 주요 신문들입니다.

모든 1면 하단엔 농협에서 낸 똑같은 취임 축하 광고가 일제히 실렸습니다.

농협은 4년 전에도 박근혜 전 대통령의 취임 축하 광고를 가장 빠르게 1면 전체에 냈습니다.

KB금융그룹과 IBK기업은행도 오늘 축하 광고에 동참했는데, 모두 정부의 영향을 강하게 받는 곳들입니다.

특히 삼성과 현대차, LG, SK 4대 재벌 기업은 빠짐없이 모두 광고를 냈고, 대부분 대통령의 사진도 함께 실었습니다.

이들 기업들은 대통령 취임 축하 광고가 과거 취임식 때마다 해온 관행이라고 말합니다.

[A 기업 관계자]
"경사죠. 새로운 대통령이 오셨으니까, 다들 환영하는 의미에서 하는 거죠. 특별한 의미가 있는 것은 아니고."

그런데, 이들 광고를 보는 시선이 곱지만은 않습니다.

문 대통령은 선거 공약으로 4대 재벌 개혁을 내세웠고, 대기업의 횡령·배임 범죄를 강하게 처벌하겠다고 강조해왔기 때문입니다.

기업들이 축하 분위기 띄우기로 정권의 눈치를 살피기 시작하는 것 아니냐는 겁니다.

[C 기업 관계자]
"현 정권 스타일하고는 안 맞잖아요. 새로운 정권에서 이런 액션들에 대해서 어떤 평가를 내릴지. 다음부턴 없어질 수도 있고."

정경유착을 완전히 없애겠다는 새 대통령의 공언이 있었지만, 재벌과 대기업들의 눈치보기 관행부터 달라질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MBC뉴스 정재윤입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