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투데이

자사고·외고 폐지 방침, 해당 학교·학부모 반발 확산

박성원 기사입력 2017-06-20 06:13 최종수정 2017-06-20 06:43
자사고 외고 조희연 교육청
◀ 앵커 ▶

자사고와 외고를 폐지하겠다는 새 정부 방침에 맞서 해당 학교와 학부모들이 본격적인 반발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교육 정책을 주도하는 주요 인사의 자녀들이 외고 출신이라는 점도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박성원 기자입니다.

◀ 리포트 ▶

1세대 자사고 5곳이 새 정부의 폐지 방침을 비판했습니다.

민족사관학교 등 5개 자사고는 성명서를 통해 "서울권 자사고는 중학교 내신성적을 학생 선발에 반영하지 않고, 다른 지역은 내신을 절대평가로 활용한다"며 자사고가 중학생의 사교육을 유발한다는 정부 측 폐지 논리를 반박했습니다.

자녀가 자사고에 다니는 일부 학부모들은 폐지 방침에 반발하며 집단행동에 들어갔습니다.

이들은 자사고와 외고 폐지에 찬성 입장을 밝힌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에게 면담을 신청했습니다.

[유시현/자사고 학부모 연합]
"정치에 따라서 학교가 움직이면 절대 안 됩니다. 있을 수 없는 일이기 때문에 끝까지 갈 겁니다."

자사고와 외고 폐지를 주도하는 정부 주요 인사의 자녀들이 외고 출신이라는 점도 논란거리입니다.

조희연 교육감의 두 아들도 외고를 졸업했고 김진표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위원장의 아들도 외고를 나온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중 잣대라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현재 자사고나 외고가 있는 전국 시도교육청 16곳 가운데 3분의 2 정도가 폐지에 찬성하거나 정부 방침이 확정되면 따르겠다는 입장입니다.

MBC뉴스 박성원입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