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투데이

MB정부 당시 국정원 '여론조작' 민간인 댓글부대 운영

손령 기사입력 2017-08-05 06:03 최종수정 2017-08-05 07:13
이명박 국정원 원세훈 댓글부대 선거 사이버 외곽팀 여론조작 적폐
◀ 앵커 ▶

국가정보원이 이명박 정부 당시 민간인 수백 명을 동원해 인터넷 여론 조성을 시도했다고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가 밝혔습니다.

◀ 앵커 ▶

또 국정원이 대선과 총선 전 여당 후보용 선거전략보고서 작성을 위한 여론 조사를 실시했다는 내용도 포함됐습니다.

손령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에 따르면 국정원 심리전단이 이명박 정부 때인 지난 2009년 5월부터 3년 7개월 동안 민간인 댓글부대인 사이버 외곽팀을 운영했습니다.

네이버 등 4대 포털 인터넷 사이트와 트위터 등에 정부를 옹호하는 글을 올리는 역할을 맡았다는 것입니다.

예비역 군인과 회사원, 주부, 학생 등 수백 명이 사용한 아이디는 3천5백여 개, 초기 9개에 불과했던 외곽팀도 30개까지 불어나 2012년 한 해 동안 관련 예산 30억 원 정도가 쓰인 걸로 추정됐습니다.

적폐청산TF는 또 총선과 대선 전 국정원이 내부 정보를 활용한 여당 후보용 선거 전략 보고서를 작성해 청와대에 보고했다고 밝혔습니다.

[원세훈/전 국정원장(지난 달 10일)]
"기억이 전혀 없습니다."
(국정원장이 모르게 국정원이 작성한 문서가 청와대에 보고될 수가 있습니까?)
"법정에서 다 제가 진술했습니다."

적폐청산TF는 국정원이 원 전 원장 지시를 삭제한 채 검찰에 제출한 녹취록을 복원한 결과, 원 전 원장이 보수단체 결성과 지원, 언론보도 통제 등을 지시한 것도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적폐청산TF는 또 다른 정치개입 의혹에 대한 조사 결과도 조만간 발표할 방침입니다.

MBC뉴스 손령입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