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투데이

文, 한·일 위안부 합의 정면비판…"중대한 흠결"

임명현 기사입력 2017-12-29 06:06 최종수정 2017-12-29 08:05
문재인 대통령 위안부 일본 한일관계 역사문제
◀ 앵커 ▶

문재인 대통령이 2년 전 타결된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위안부 문제를 해결할 수 없는 합의"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습니다.

역사문제는 원칙대로 풀어가면서 다른 측면에선 한-일 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정상화시키겠다는 뜻도 강조했습니다.

임명현 기자입니다.

◀ 리포트 ▶

문재인 대통령은 공식 입장문를 내고 2년 전 위안부 합의에 대해 예상 이상으로 강도 높게 비판했습니다.

절차와 내용에서 중대한 흠결이 확인됐다며 유감스럽지만 피해갈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박수현/청와대 대변인]
"대통령으로서 국민과 함께 이 합의로 위안부 문제가 해결될 수 없다는 점을 다시금 분명히 밝힙니다."

양국 정상의 추인을 거친 공식적 약속이었다는 부담감은 있지만, 진실을 외면한 자리에서 길을 낼 수는 없다며 합의를 다시 검토해야 할 필요성을 역설했습니다.

동시에 문 대통령은 한·일 간 미래지향적 협력을 위한 정상적인 외교관계 회복의 필요성에도 방점을 찍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저는 한·일 양국이 불행했던 과거의 역사를 딛고 진정한 마음의 친구가 되기를 바랍니다."

역사문제는 진실과 원칙대로 풀어가면서도 다른 측면에선 한·일 관계를 정상화해가겠다는 이른바 '투 트랙 전략'의 승부수를 던진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에 대해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위안부 피해자들의 의견을 충분히 듣고 정부의 최종 입장을 정리할 필요가 있다며 재협상이나 파기 선언으로 해석하는 것은 아직 성급하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한·일 정상 간 통화 계획이 없고 아베 총리의 올림픽 방문 가능성에 대해서도 즉답을 피해 당분간 한·일 관계 냉각기는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MBC뉴스 임명현입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