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콘서트

프랑스 문화교류에도 '블랙리스트' 적용…한강·황석영 포함

김윤미 기사입력 2018-04-10 17:45 최종수정 2018-04-10 17:55
블랙리스트 프랑스 문화교류 박근혜 최순실 국정원
◀ 앵커 ▶

박근혜 정부가 한국과 프랑스의 수교 130주년을 환영하는 대규모 문화행사에 블랙리스트를 적용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9,400명이 넘는 문화계 인사가 이 블랙리스트에 올라 있었다고 합니다.

김윤미 기자입니다.

◀ 리포트 ▶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원회'는 박근혜 정부 당시 청와대가 '한불 상호 교류의 해' 문화 행사 전반에 블랙리스트 실행을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박근혜 정부 청와대는 2015년 4월쯤 세월호 시국 선언 등에 참여한 문화계 인사 9,473명의 블랙리스트를 문화체육관광부로 전달했고, 행사 조직위가 지원 대상을 결정해 문체부에 보고하면, 담당 공무원이 블랙리스트와 대조한 뒤 배제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국정원과 주프랑스 한국대사관, 프랑스 한국문화원 등 국가기관이 총동원됐습니다.

실제 '파리도서전'에는 소설가 한강, 황석영, 은희경 등 13명을 배제하라는 지시가 내려왔고, 이중 황석영, 한강 등은 프랑스 조직위 측이 직접 비용을 들여 초청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원재/'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원회' 대변인]
"국제교류행사에서조차도 국가 범죄를 직접 자행했다라는 것이, 그것도 청와대가 이것을 콘트롤하고 모든 기간에 걸쳐서 이것이 작동됐다는 것은 매우 충격적인 사실…"

진상조사위는 또 2016년 6월 'K-CON 2016 프랑스' 행사를 주최한 CJ가 최순실 소유였던 플레이그라운드와 계약을 맺고 한식체험전시를 운영했는데, 예산이 불투명하게 증액됐다고 밝혔습니다.

MBC뉴스 김윤미입니다.

오늘의 m pick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