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콘서트

靑 "고위급 회담 조속 개최…북미 중재자 역할 강화"

이재훈 기사입력 2018-05-17 17:09 최종수정 2018-05-17 17:15
청와대 북미정상회담 북한 남북고위급회담 미국
◀ 앵커 ▶

북한의 남북 고위급 회담 연기 통보에 대해, 청와대는 오늘(17일) 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 회의를 열어서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 진행을 위해 우리 정부의 중재자적 역할을 강화하기로 했다는데요.

청와대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재훈 기자, 청와대는 판문점 선언이 차질없이 이행돼야 한다, 이런 입장을 재확인한 거죠?

◀ 기자 ▶

예. 그렇습니다.

또 판문점 선언을 조속히 이행하기 위해서는 남북고위급회담이 빨리 개최돼야 한다는 데 뜻을 모으고, 북측과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참관과 6.15 공동행사 준비 등 앞으로의 남북관계 일정들도 판문점선언의 합의 정신에 따라 차질없이 이행하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다가오는 북미정상회담이 상호 존중의 정신하에 성공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한미 간, 그리고 남북 간에 여러 채널을 통해 긴밀히 입장을 조율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 앵커 ▶

오늘 회의 내용은 북미 간의 의견 차이를 조율하는 데 문재인 대통령과 우리 정부가 더 적극적인 역할을 하겠다, 이런 뜻으로 봐야 되겠죠?

◀ 기자 ▶

예. 맞습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는 우선 북한과 미국이 서로의 입장에서 생각해보는 역지사지의 자세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한 번 더 풀어서 얘기하면 미국에게는 일방적으로 북한의 굴복을 강요하겠다는 식으로 밀어붙여서는 안 되고, 북한에게도 판을 깨겠다는 식으로 위협에 나서면 안 된다고 양측에게 공히 자제를 촉구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다음 주 초에 열리는 한미정상회담에서 현재 정부가 파악하고 있는 북한의 입장과 태도를 미국 측에 전달하고 또 한편으로 북한에도 미국의 입장을 전달해서, 양쪽의 접점을 넓히겠다고 말했습니다.

청와대는 이 과정에서 필요하다면 남북 정상 간에 핫라인 통화를 갖고 북한과 미국 사이의 간극을 좁히기 위해 직접 조율에 나설 수 있음을 내비쳤습니다.

지금까지 청와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오늘의 m pick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