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정치권도 고용안정 대책 촉구 "GM 부실 원인 짚어야"

김수진 기사입력 2018-02-13 22:21 최종수정 2018-02-13 22:27
한국GM 홍영표 대우자동차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 앵커 ▶

이번 문제를 GM의 경영 실패로 보면 한국 정부가 왜 책임져야 하냐고 할 수도 있습니다.

또 부실의 원인과 실태부터 따져야 한다는 지적도 있을 수 있고요.

어찌 됐든 노동자들의 고용 안정은 정부가 챙겨야 한다는 관점도 가능하죠.

정치권에서 벌어진 해법 논의를 김수진 기자가 전합니다.

◀ 리포트 ▶

GM의 전격적인 공장 폐쇄는 정치권에도 충격파를 던졌습니다.

한국 지엠의 전신인 대우자동차의 노조위원장을 지낸 홍영표 국회 환경노동위원장은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어 GM의 경영 실패를 정부가 책임지거나 그 손실을 정부가 부담하는 일은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거라고 말했습니다.

공적자금 투입 등의 요구를 할 가능성에 일정한 선을 그으려는 언급으로 보입니다.

GM이 한국시장에서 완전히 철수할 가능성도 염두에 둬야 한다면서, 정부와 노조가 협력해 경영 부실을 정확하게 진단하고 고통분담을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홍영표/국회 환경노동위원장]
"불합리한 어떤 경영상의, 본사와 여기 지엠과의 경영상의 어떤 구조적인 문제를 해결해야만 여기는 회생할 수 있다고 봅니다. 그것을 이제 정부하고 지금 협상을 해야 되는 거고요."

홍 위원장은 GM의 부실원인으로 2조 7천억 원 규모의 부채와 이자부담, 부품의 글로벌 소싱에 따른 고비용과 임원의 높은 인건비 등을 지목했습니다.

정치권은 일자리를 잃게 된 노동자들을 위해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장병완/민주평화당 원내대표]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기 전에 기존 일자리를 지키는 일을 최우선 과제로 삼아야 할 것입니다."

그러나 책임론에선 의견이 엇갈려, 더불어민주당은 경영 책임이 있는 한국 지엠이 정부의 지원을 받기 위해 노동자의 일자리를 볼모로 하고 있다고 비판한 반면, 한국당은 군산 공장의 2천여 명이 일자리를 잃을 위기에 처할 동안 정부가 과연 무엇을 했냐면서 현 정부의 책임론을 제기했습니다.

MBC뉴스 김수진입니다.

오늘의 m pick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