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이명박 전 대통령 검찰 조사 "모르쇠와 책임회피만"

김준석 기사입력 2018-03-14 19:48 최종수정 2018-03-14 19:55
이명박 다스 BBK 검찰
◀ 앵커 ▶

이명박 전 대통령은 일단 혐의 사실을 대부분 부인하고 있습니다.

전혀 몰랐다거나 지시한 일이 아니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는 건데요.

검찰과 이 전 대통령이 벌이고 있는 치열한 공방을 김준석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 리포트 ▶

검찰은 조사 과정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을 '대통령님'이라고 호칭하고 있습니다.

다만, 신문조서에는 '피의자'로 기재됩니다.

이 전 대통령과 수사진은 '검사님'이라 부르며 서로에 대한 예의를 갖추고 있지만 실제 조사는 팽팽한 긴장 속에 진행됩니다.

먼저 오전 9시50분부터 여섯 시간가량 진행된 다스 실소유 의혹과 차명재산 의혹 조사에서 이 전 대통령은 대부분의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이 전 대통령이 다스의 비자금 조성과 횡령, BBK 투자금 반환 과정에서 공무원 개입에 대해 본인은 전혀 모르고 있었다"며 부인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그런 일이 있었던 사실은 부인할 수 없는 만큼 모든 책임을 실무자에게 떠넘기고 있는 겁니다.

검찰이 수사 과정에서 확보한 객관적인 증거와 함께 핵심 관련자들의 진술을 제시해도 이 전 대통령의 입장을 달라지지 않습니다.

이에 대해 검찰 관계자는 "피의자가 범죄 혐의를 부인하는 건 당연한 결과"라며 이 전 대통령의 부인이 향후 혐의 입증에 크게 걸림돌이 되지는 않을 것이라는 태도를 보였습니다.

또 삼성의 다스 수임료 대납이 반드시 이 전 대통령의 다스 실소유를 전제로 한 것은 아니라며 이 전 대통령이 인정하지 않더라도 수임료 대납에 뇌물 혐의를 적용하는 데는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검찰은 또 이 전 대통령 측이 뇌물죄 등은 공소시효가 지났다고 주장하는 데 대해서는 범죄 혐의가 확정된 뒤에 따질 문제라고 일축했습니다.

MBC뉴스 김준석입니다.

오늘의 m pick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