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단독] "제3노총 배후는 원세훈 국정원"…집요한 노조파괴 공작

박소희 기사입력 2018-03-30 20:03 최종수정 2018-03-30 20:13
이명박 원세훈 국정원 노조
◀ 앵커 ▶

오늘은 MBC 단독보도로 시작하겠습니다.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이 전방위적인 노조 와해 공작을 한 것으로 국정원 내부 감찰결과 드러났습니다.

◀ 앵커 ▶

제3 노총을 조직해 민주노총을 와해시키려는 과정에 국정원이 뒤에서 수억 원의 자금을 댔습니다.

KT 노조의 민주노총 탈퇴, 공무원노조위원장의 해고, 그때마다 뒤에 국정원이 있었던 걸로 파악됐습니다.

먼저 박소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지난 2011년 11월 출범한 제 3 노총인 국민 노총.

서울지하철노조 등 100개 노조에서 탈퇴한 3만여 명이 참여했는데, 3년 안에 50만 명의 조합원을 확보해 양대 노총 구도를 깨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정연수/국민노총 초대위원장]
"(지난 노동운동은)지나친 이데올로기에 집착해 있습니다."

그런데 이 국민노총 설립과 활동에는 국정원이 개입했던 것으로 국정원 감찰 결과, 드러났습니다.

이른바 국정원 제7,8국이 진행한 '건전 노총 설립 프로젝트'.

권력에 부담스러운 존재인 민주노총을 사실상 와해시키기 위해서였는데, 국정원 돈, 1억 5천만 원이 투입됐습니다.

[최병윤/서울 지하철 노조 위원장]
"민주노총은 반대만 하고 좌파 노동운동을 하기 때문에 민주노총 탈퇴 그리고 국민 노총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온 거죠"

지난 2009년, 이 한 해에만 무려 32개의 사업장이 민노총에서 탈퇴했습니다.

그런데 이때 국정원은 3만 명의 조합원을 가진 초대형 사업장, KT의 탈퇴를 종용했습니다.

[조태욱/KT 노동인권센터 집행위원장]
"제3 노총이 뜨면 거기에 조직적으로 KT 그룹 전체가 계열사들까지 포함해서 가입하려고 준비태세를 갖췄던 거죠"

지난 2009년 11월, 새로 출범한 통합공무원 노조에서 초대 위원장으로 양성윤 씨가 선출됐습니다.

그런데 양 씨는 불과 5일 만에 해고되면서 노조 출범 자체가 위기를 맞고 말았습니다.

이 해고 과정에도 국정원이 개입한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노조파괴공작이 전방위로 진행된 겁니다.

[양성윤/전 국공무원노조 위원장]
"경징계가 갑자기 중징계로 바뀌어서 '왜 그랬나 했더니 더이상 버틸 수가 없다' 이렇게 담당 직원이 얘기했습니다."

감찰보고서에는 또 국정원이 전교조를 상대로 반대시위를 벌이는 단체에 수천만 원을 지원하고 가짜 게시글로 공격까지 했다는 내용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MBC뉴스 박소희입니다.

오늘의 m pick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