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남영동 대공분실 시민단체가 운영…경찰 손 뗀다

이지수F 기사입력 2018-04-13 20:41 최종수정 2018-04-13 21:55
남영동 대공분실 시민단체
◀ 앵커 ▶

서울 남영동 대공분실.

민주화 열사들이 고문당하고 목숨까지 잃은 곳이지만, 지금까지 경찰이 사용해 논란이 계속됐습니다.

마침내 이곳을 민주화 운동을 기념하는 곳으로 만들고 운영도 시민사회가 맡기로 결정됐습니다.

이지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 리포트 ▶

서울 남영동 대공분실은 영화 '1987'의 배경이 됐습니다.

영화의 흥행과 함께 '지금은 어떻게 됐는지'에도 시민들의 관심이 모아졌습니다.

2005년까지 대공분실로 쓰였고 지금도 경찰이 '인권센터'로 운영하고 있는 게 알려지면서, 소유 주체나 쓰임새 모두 적절치 않다는 비판이 제기됐습니다.

시민들에게 넘겨달라는 국민청원도 1만 4천 건을 넘어선 가운데, 이 건물을 시민사회로 넘기는 방안이 확정됐습니다.

국가는 재산권만 가진 채 시민들이 운영하는 이른바 '관리위탁안'입니다.

아예 소유권을 넘기거나 빌려주는 방식은 관련법을 고쳐야 하는 등 현실적인 문제 때문에 최종 선택지에서 빠졌습니다.

운영주체는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가 선정됐습니다.

[지선 스님/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이사장]
"현장 절대 보존하고 어디서 살펴보더라도 훌륭한 시민 민주화 교육기관으로서 손색이 없는 그런 장소로 갖고 갈 것입니다."

구체적인 운영방안은 박종철 열사 기념사업회 등 민주화 관련단체와 협의할 방침입니다.

현재 경찰 인권센터는 용산구 방위사업청부지로 옮기기로 했습니다.

이 같은 방안은 조만간 국무 조정실 현안 점검회의를 거친 뒤 공식 발표될 예정입니다.

MBC뉴스 이지수입니다.

오늘의 m pick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