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청와대, 정상회담 준비 총력…"모바일로 생중계"

김재용 기사입력 2018-04-22 20:02 최종수정 2018-04-22 20:06
남북정상회담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판문점 실무회담 통일각
◀ 앵커 ▶

역사적인 판문점에서의 남북정상회담 이제 닷새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청와대에선 최종 점검회의가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렸습니다.

11년 만에 다시 이뤄진 남북 정상의 만남은 전 세계에 모바일로도 실시간 전달됩니다.

오늘(22일) 첫 소식, 먼저 김재용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최종 점검회의는 대통령 주재로 오후 5시부터 열렸습니다.

회의엔 임종석 비서실장과 정의용 안보실장, 서훈 국정원장, 조명균 통일부 장관, 그리고 장하성 정책실장이 참석했습니다.

이 자리에선 북한의 핵실험장 폐기 발표 등과 관련해 의제를 추가하는 방안 등도 논의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정상회담의 소통과 홍보 구상 4가지도 공개됐습니다.

청와대는 11년 만의 정상 간 만남인 만큼 '회담 집중형 소통'을 하고, 모바일 플랫폼을 만들어 회담 정보를 실시간으로 전 세계인에게 공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국민, 그리고 세계인과 함께하는 정상회담이란 취지에서 다양한 평화 응원도 받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윤영찬/청와대 국민소통수석]
"프란치스코 교황, 구테흐스 UN 사무총장, 메르켈 독일 총리,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등 세계 지도자 및 유명인들의 응원영상도 (속속 도착하고 있습니다.)"

실무 준비도 속력을 내고 있습니다.

경호처는 어제 판문점에서 경호 인력과 장비의 배치 문제를 논의했는데, 김정은 위원장의 군사분계선 월경과 문 대통령과의 악수, 방명록 서명 등 남북한 정상의 이동 동선 등을 염두에 두고 세부 방안을 점검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남북은 내일은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경호·의전·보도 분야의 3차 실무회담을 개최합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 회담에서 정상 간 핫라인 통화를 언제할 지 확정할 가능성이 있으며, 이 회담에서 사실상 모든 게 정리되면 더 이상의 고위급 회담은 필요 없을 수도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MBC뉴스 김재용입니다.

오늘의 m pick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