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베트남전 한국군 '민간인 학살' 모의재판에선 '유죄'

임명찬 기사입력 2018-04-22 20:32 최종수정 2018-04-22 21:07
베트남전 민간인 학살 베트남 한국군
◀ 앵커 ▶

베트남전에서 한국군에 의한 베트남 민간인들의 인명피해가 있었다는 주장은 오랫동안 제기되어 왔는데요.

당시 생존자들이 한국 정부를 피고인으로 세운 시민재판이 오늘(22일) 열렸는데 결과는 유죄였습니다.

임명찬 기자입니다.

◀ 리포트 ▶

[김영란/시민평화법정 재판장]
"원고들의 존엄과 명예가 회복될 수 있도록, 피고 대한민국의 책임에 관하여 공식 인정하라."

선고가 내려지자 원고석에 있던 베트남전 민간인 학살 생존자들이 박수를 칩니다.

재판부는 베트남전 당시 민간인 학살을 비롯한 불법행위에 대해 대한민국 정부가 진상 규명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이번 재판은 모의재판이라 판결의 구속력은 없습니다.

하지만, 50여 년 만에 처음으로 한국정부의 책임을 물었다는 점에 피해자들은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응우옌 티 탄/퐁니·퐁넛학살 생존자]
"아픔을 조금이나마 덜어 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한국 정부는 1965년 베트남전에 처음 전투병을 보낸 뒤, 8년여 동안 32만 명을 파병했습니다.

당시 한국군에 의한 목숨을 잃은 베트남 민간인은 수백 명에서 수천 명에 달할 것으로 추산됩니다.

[응우옌 티 탄/하미 학살 생존자]
"한국 정부와 참전했던 군인들이 학살 사실을 인정하기를 바랍니다."

역대 대통령들이 양국 간 불행한 역사에 대해 유감의 뜻을 밝힌 적은 있지만, 공식적으로는 민간인 학살을 인정하지 않고 있습니다.

MBC뉴스 임명찬입니다.

오늘의 m pick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