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나는" 대신 "저는"…김정은의 겸손 화법·언행

김경호 기사입력 2018-04-28 19:24 최종수정 2018-04-28 19:31
남북정상회담 김정은 화법 문재인 대통령
◀ 앵커 ▶

어제 남북 정상은 판문점 선언에 서명한 뒤에 이를 공동 발표했죠?

김정은 위원장의 발표를 보면 주어가 "나는"이 아니라 "저는"이었습니다.

문 대통령과 대화를 나눌 때도 예의를 갖추는 모습들이 여러 번 목격됐는데요.

김경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두 정상의 '판문점선언' 발표식장.

김정은 위원장은 문 대통령과 자신을 가리킬 때마다 자신을 '저'라는 말로 낮춰 불렀습니다.

[김정은 위원장]
"저와 문재인 대통령은 분열의 비극과…"

[김정은 위원장]
"저와 문재인 대통령은 방금 오늘 회담에서…"

일반적인 국가수반의 화법으로 문 대통령이 자신을 '나'라고 부른 것과 대조적입니다.

[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위원장과 나는…"

[문재인 대통령]
"나는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백두산 그림 앞에서는 문 대통령이 자신보다 더 잘 아는 것 같다며 겸양을 나타냈고, 만찬장에서는 존경이라는 표현까지 했습니다.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
"문재인 대통령의 과감한 결단력과 의지는 시대와 역사 속에서 높은 존경을 받게 될 것입니다."

연장자인 문 대통령에게 예의를 갖추려 노력하는 모습이 자주 눈에 띄었습니다.

만찬장 입구에서는 북한 기자가 리설주 여사를 촬영하며 뒷걸음치다 뒤에 있던 문 대통령과 부딪칠 뻔하자,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을 보호해 주는 듯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취재진들에게도 정상회담 모두발언과 공동발표 석상에서 두 차례 직접 사의를 나타냈습니다.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
"우리의 역사적인 만남에 커다란 관심과 기대를 표시해준 기자 여러분들께도 사의를 표합니다."

자신을 낮추고 상대방은 배려하면서 여론을 각별히 의식하는 김 위원장의 이 같은 화법의 배경에는 스위스에서 유년시절을 보낸 김 위원장이 서방 민주주의 국가의 정치에서 여론이 가진 중요성을 직접 체험했기 때문이란 분석도 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올해 1월 1일 신년사를 통해 대화로 남북관계의 방향을 튼 뒤 자신과 관련해 형성된 그동안의 고정관념들을 조금씩 바꿔왔습니다.

그의 '겸손 화법'에도 향후 남북관계 개선과 발전에 관한 의지가 담겼다는 분석입니다.

MBC뉴스 김경호입니다.

오늘의 m pick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