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폭우 피해' 속출…1명 사망 1명 실종
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수도권 '폭우 피해' 속출…1명 사망 1명 실종

손령 기사입력 2018-05-16 20:27 최종수정 2018-05-16 20:33
폭우 피해 하천
◀ 앵커 ▶

오늘 낮 서울을 포함해 수도권 곳곳에 갑자기 폭우가 쏟아졌습니다.

폭우로 피해가 속출했는데요.

불어난 하천에 휩쓸려 1명이 숨졌고, 1명이 실종됐습니다.

손령 기자입니다.

◀ 리포트 ▶

하천 옆에 누워 있는 여성을 소방대원들이 보온 담요로 감쌉니다.

오늘 오후 2시쯤 하천 산책로에서 산책을 하던 45살 원 모 씨가 갑자기 불어난 하천에 빠졌습니다.

원 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들에 의해 구조됐습니다.

[소방대원]
(괜찮은 거야?)
"예, 예, 의식 다 있으세요."

서울 동대문구 정릉천교에서 자전거를 타고 가던 60대 남성이 급류에 떠내려가다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기도 용인 경안천에서는 다리 아래서 잠을 자던 42살 편 모 씨가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구조헬기와 130여 명의 구조대원을 투입해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누런 흙탕물이 가득 찬 도로 위로 차량들이 조심스레 지나갑니다.

오늘 오후 1시쯤 김포시 풍무동 양도 사거리 도로 70여 미터가 물에 잠겼습니다.

소방 당국이 막힌 하수관을 정비하면서 도로는 복구됐지만, 시민들은 한 시간이 넘도록 자동차 일부가 물에 잠긴 채 운행해야 했습니다.

[최진숙/경기도 김포시 풍무동]
"갑자기 물이 넘치니까 버스정거장에 계시던 분들이 의자 위로 올라가시고…"

서울과 용인, 화성, 인천 등 수도권 곳곳에서 갑작스런 폭우로 도로 침수가 속출했습니다.

청계천도 갑자기 수위가 높아지면서 연등 행사를 준비하던 시설물들이 휩쓸려갔습니다.

기상청은 모레 새벽까지 중부지방에 천둥 번개를 동반한 국지적 폭우가 반복될 것이라고 예보했습니다.

MBC뉴스 손령입니다.

오늘의 m pick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