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공공부문 일자리만으로는 한계…기업들도 움직여야

조현용 기사입력 2018-06-15 19:08 최종수정 2018-06-15 20:09
공공부문 일자리 취업자 제조업 일자리예산 취업
◀ 앵커 ▶

일자리 창출은 문재인 대통령의 1호 공약이었죠.

그런데 정부 재정을 투입하는, 즉 예산으로 지원하는 방식의 일자리 정책만으로는 한계가 있습니다.

기업들도 움직여야 하는데요.

계속해서 조현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지난달 취업자 수 증가폭이 가장 컸던 직종은 공공행정과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으로 각각 8%와 7.1% 취업자 수가 늘었습니다.

공무원이나 사회복지사, 보육교사, 간병인 같은 정부 예산이 들어가는 일자리가 취업자 숫자를 그나마 지탱하고 있다는 뜻입니다.

하지만 민간 기업이 주축인 제조업 취업자 수는 오히려 7만 9천 명 감소했고 자영업 취업자 수도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습니다.

이 추세라면 원래 단기간에만 투입하겠다던, 연간 약 20조 원의 일자리 예산을 계속 유지하지 않으면, 취업 상황이 급격히 나빠질 거란 계산이 나옵니다.

[조영무/LG경제연구원 연구위원]
"결국 고용창출의 주체가 기업과 같은 민간부문임을 감안하면 기업의 고용 그리고 투자 의욕을 제고시키기 위한 다각적인 노력이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악화된 고용지표가 발표된 오늘(15일), 국내대표 경제단체 대한상공회의소는 김동연 경제부총리를 만나 규제 개혁을 거듭 요구했습니다.

[박용만/대한상의 회장]
"거의 40번 가깝게 (기업 규제개혁) 과제를 말씀드렸습니다. 아직 상당수가 해결이 안 된 채로 그대로 남아있어서…"

김동연 경제부총리는 기업들이 새 시장과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도록 핵심 규제 개선에 역점을 두겠다고 밝혔습니다.

MBC뉴스 조현용입니다.

오늘의 m pick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