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문 대통령, 검찰총장 만나…검·경 수사권 조정 '교통정리'

임명현 기사입력 2018-06-15 19:39 최종수정 2018-06-15 19:51
검찰 경찰 수사권 문재인 대통령 문무일 검찰총장 검경 수사권
◀ 앵커 ▶

검찰과 경찰의 수사권 조정을 어떻게 할지 최종안이 조만간 발표될 예정인데 이 문제와 관련해서 문재인 대통령이 최종적으로 교통정리를 했습니다.

이 내용은 임명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 리포트 ▶

문 대통령은 단독 면담을 희망한 문무일 검찰총장의 요청을 받아들여 오전 11시 반부터 30분간 문 총장과 만났습니다.

이 자리엔 조국 민정수석만 배석했습니다.

문 총장은 수사권 조정안에 대한 우려를 대단히 솔직하게 전했다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특히 최종안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진 검찰의 수사지휘권 폐지와 경찰의 수사 종결권 등에 강하게 문제 제기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경찰은 수사에서 더 많은 자율성을 부여받아야 하고, 기소권을 가진 검찰은 사후적·보충적으로 경찰 수사를 통제하는 데 역량을 집중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 수장의 의견을 진지하게 경청하긴 했지만 수사권 조정의 기본 방향을 재확인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검찰총장과 경찰청장, 법무장관, 행정안전부 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오찬을 갖고, "왜 국민들이 똑같은 내용을 갖고 경찰과 검찰에서 2번 조사를 받아야 하느냐"며, "조직이 바뀌면 당장은 불만이 나오겠지만 크게 보면 국민의 신뢰와 사랑을 받는 길"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경찰을 향해 자치경찰제 추진을 지시했고, 검찰에는 대검찰청 산하에 '인권옹호부'를 신설하라고 주문했습니다.

검찰의 반발속에 문 총장의 사퇴 가능성까지 거론되는 가운데. 청와대는 문 총장의 사의 표명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이르면 다음 주 초 수사권 조정 최종안을 공식 발표할 계획입니다.

MBC뉴스 임명현입니다.

오늘의 m pick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