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단독] "쿠데타 막으려던 것"…2004년 문건 공방 진실은?

오해정 기사입력 2018-08-02 20:09 최종수정 2018-08-03 06:25
기무사 계엄 문건 자유한국당 노무현 탄핵 국정조사
◀ 앵커 ▶

이런 가운데 과거 2004년 작성된 기무사 문건을 둘러싸고 여야 공방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자유한국당이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당시 작성된 이 기무사 문건도 이번에 공개된 문건과 다르지 않다고 반박하는데, 민주당은 그 당시 문건은 지금과 정반대로 쿠데타를 방지하기 위한 문건이라고 재반박했습니다.

이 문건의 자세한 내용을 MBC가 단독 취재했는데 오해정 기자가 보도해 드립니다.

◀ 리포트 ▶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어제(1일) 2004년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때도 기무사가 위기에 대비한 문건을 만들었다고 밝혔습니다.

[김성태/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당시 작성된 대정부 전복 위기관리 단계 격상 건의 문건은 10여 페이지 본문과 수십 페이지 달하는 위기 목록 및 중요 목록이라는 첨부 문건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2004년 문건은 어떤 내용일까?

탄핵안이 발의되기 직전인 3월 10일과 탄핵안이 가결된 3월 12일, 그리고 18일과 27일에 작성됐는데, 분량은 모두 9페이지, 군의 쿠데타를 예방하는 활동을 강화하겠다는 내용입니다.

위기단계를 한 단계 격상하고, 쿠데타 예방을 위해 관찰해야 하는 군내 대상을 20명에서 200명으로 늘리는 방안도 들어 있습니다.

군 지휘관과 부대 이동 상황을 수시로 파악하고, 대정부 전복 첩보, 즉 쿠데타 첩보 수집 활동을 강화하는 내용 등이 담겼습니다.

이 같은 내용을 기무사로부터 확인한 민주당 민홍철 의원은 "지난해 기무사 문건이 쿠데타를 시도한 계획이라면 2004년 문건은 반대로 쿠데타를 예방한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쿠데타 방지라는 기무사 본연의 임무를 다했다는 주장입니다.

한국당은 기무사가 지난 2004년 작성한 문건을 숨기고 있다며 국정조사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문건의 성격이 어떻든 현재까지 양당이 밝힌 입장만 놓고 보면, 과거 문건에는 위수령이나 계엄령이라는 단어가 나타나지 않은 것은 분명해 보입니다.

MBC뉴스 오해정입니다.

오늘의 m pick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