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단독] '보안 임무' 기무사에서 입찰정보 술술

김민찬 기사입력 2018-09-14 20:14 최종수정 2018-09-14 21:12
기무사 국군기무사령부 뇌물 정보유출
◀ 앵커 ▶

지금은 안보지원사령부로 이름이 바뀌었죠?

국군기무사령부, 기무사 직원들의 일탈이 MBC 취재결과, 또 드러났습니다.

기무사 직원이 뇌물을 받고 수백억 원대 입찰 사업자료를 민간업자에 유출한 사실이 확인되면서 경찰과 국정원이 동시에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먼저 김민찬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 리포트 ▶

옛 기무사가 국방조달시스템에 공개한 '부대 통신망 임대 사업' 제안요청서.

5년간 360억 원이 들어가는 사업 개요와 입찰 자격이 담겨 있습니다.

그런데 이 입찰 제안요청서 내용을 옮겨 적은 문건이 뇌물 수사를 받던 한 중견 아이티 업체 외장 하드에서 난데없이 발견됐습니다.

두 문서를 비교해보면, 목차나 주요 내용이 모두 일치합니다.

외장 하드에서 나온 파일의 마지막 수정 날짜는 7월 13일.

사업 공고는 9월이니까, 최소 두 달 전에 제안요청서가 유출된 겁니다.

경찰이 조사해보니, 아이티 업체 대표 신 모 씨는 기무사 통신 담당인 한 모 준위에게 뇌물을 주고 자료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한 준위가 기무사 정보를 메모지에 적거나 종이로 뽑아서 가져오면, 아이티 업체 대표 신 씨가 호텔에서 넘겨받아 별도 파일로 만들었습니다.

유출된 문건 가운데는 입찰 사업체 선정을 좌우하는 상세 배점표도 포함됐습니다.

하자보수 기간이 2년 이상이면 2점, 1년이면 1.7점을 받는다는 식의 알짜배기 정보가 고스란히 넘어갔습니다.

경찰은 신 대표가 이런 핵심 정보를 통신망 사업 입찰에 참여한 KT에 다시 넘겨주고, 대신에 네트워크 장비를 KT에 납품하게 된 걸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KT는 입찰에 참여한 다른 회사보다 7억 원을 높게 적어내고서도, 상세 배점표가 적용되는 기술 점수를 잘 받아서 220억 원 원 짜리 사업을 따냈습니다.

[해당 IT업체 관계자]
"사전에 유출해서 정보를 다 가지고 있고, 미리 최고 점수를 받을 수 있는 제안서를 씁니다. 반드시 우리를 통해서 납품하도록 하라는 조건으로 (통신사와) 협상을…"

이에 대해 KT는 사업 수주엔 아무 문제가 없었고, 신 대표 측 사건과도 무관하다며 억울하다고 밝혔습니다.

또 네트워크 장비 납품 제안도 자신들이 먼저 했으며 아직 경찰 수사도 받지 않았다고 전해왔습니다.

MBC뉴스 김민찬입니다.

  • 뉴스데스크 배너
  • 뉴스투데이 배너
  • 뉴스외전 배너

오늘의 m pick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