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톱 플레이] '홈런 볼 그냥 가지면 안 돼요?'

기사입력 2018-10-19 23:33 최종수정 2018-10-19 23:41
MLB 휴스턴 홈런볼 르브론제임스 릴라드 유스올림픽
◀ 앵커 ▶

홈런볼을 잡긴 잡았는데 맘 편하게 가질 수 없는 사연, 톱플레이에서 확인해보시죠.

안방에서 탈락 위기에 몰린 휴스턴.

6회입니다.

뼈아픈 석 점 홈런을 내주고 말았어요.

그런데 여기, 인생 최대 고민에 빠진 친구가 있습니다.

홈런볼을 어렵게 잡았는데, 여기저기 말들이 많아요.

'야, 상대팀이 날린 홈런볼인데, 던져!'

'아냐, 아냐 너 가져야지~'

갈등에 휩싸인 꼬마 팬, 금방이라도 울 것 같죠?

'저 보고 어떡하라고요~'

잡지 말 걸 그랬나요?

어쨌든 이 사연 많은 홈런에 힘입어서, 보스턴 레드삭스가 5년 만에 월드시리즈에 진출합니다.

==============================

이제 제법 노란색이 잘 어울리는 르브론 제임스.

상대 패스를 가로채서 그대로 슬램덩크!

하지만 데이미언 릴라드도 질 수 없죠.

르브론을 눈앞에 두고 그대로 덩크!

르브론 제임스 열받았습니다.

되갚아줘야죠, 달려요, 그리고 마무리까지.

몸 상태가 상당히 좋아보이는데, 정규리그 첫 경기는 아쉽게 패했습니다.

==============================

유스올림픽 풋살 결승전입니다.

브라질의 돌파를 막아내는 러시아.

그런데, 느닷없이 자기 골대로 대포알 슈팅!

이 선수, 무슨 생각이었을까요?

동료도 오마이 갓, 감독도 오마이 갓.

지금까지 톱플레이였습니다.
  • 뉴스데스크 배너
  • 뉴스투데이 배너
  • 뉴스외전 배너

오늘의 m pick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