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피해자 중심주의 원칙에 따라"…화해치유재단 해체

박진주 기사입력 2018-11-21 20:03 최종수정 2018-11-21 21:13
화해치유재단 위안부 외교부 여성가족부 일본 아베
◀ 앵커 ▶

"털끝만큼도 없다"

한일 위안부 합의서에 적힌 사죄의 메시지를 편지로 써서 위안부 피해자에게 전달할 생각이 있냐는 질문에 2016년 10월 아베 일본 총리가 이렇게 답했습니다.

그렇게 합의서에 글자로만 존재한 '총리 사죄'란 단어엔 진정성이 빠져 있다는 게 확인되면서 출범 때부터 반대 여론이 컸던 '화해·치유' 재단에 대한 해산 요구는 더욱 들끓었고 결국 정부는 오늘(21일) 이 재단을 '해산'한다고 공식 발표했습니다.

위안부 할머니들은 "오래 걸렸지만 다행"이라고 말했습니다.

먼저, 박진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에 따라 출범한 화해치유재단이 설립 2년 4개월 만에 공식 해산됩니다.

일본 정부가 낸 출연금 10억 엔으로 설립된 재단은 위안부 생존자와 유족들에게 치유금 지급 사업 등을 해왔습니다.

하지만 위안부 피해자가 배제된 합의로 만들어진 데다, 치유금을 받으라고 종용한 사실 등이 알려지면서 해산 요구가 끊이지 않았습니다.

[김복동/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지난 9월)]
"할머니들을 팔아서 그 돈을 가지고 자기들 생활을, 월급을 받는다는 게 우스운 일 아닙니까?"

재단 관할 부처인 여성가족부는 앞으로 해산 과정은 피해자 중심주의 원칙에 따라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진선미/여성가족부 장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 당사자분들에게 중심을 두고 이후로도 (위안부) 문제들을 해결해 나가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여가부는 화해치유재단이 유족 치유금 등에 쓰고 남은 57억 8천만 원에 대해 앞으로 관련 단체 등의 의견을 수렴해 처리방안을 결정할 계획입니다.

또 출연금 10억 엔은 정부 예산으로 대체하고, 반환 문제는 외교부가 일본 정부와 협의해나가기로 했습니다.

피해자 할머니들은 재단 해산에 대해 늦었지만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옥선/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자기들끼리 쑥덕거려서 (합의) 해놓고. (재단) 없애니까 우리는 개운하죠. 돈이 문제가 아니라는 거지. (일본이) 사죄하고 법적 배상을 하고 제대로 해야지."

[윤미향/정의기억연대 대표]
"그동안 일본 정부의 진정한 사죄와 배상을 바라면서 돌아가셨던 수많은 할머니들, 그분들의 뜻이 이제야 비로소 한국 정부에 화답되었다고 생각합니다."

위안부 피해자와 시민단체들은 10억 엔의 조속한 반환과 함께, 한일 간 위안부 합의 자체를 파기하고 무효화하도록 정부에 촉구해나갈 방침입니다.

MBC뉴스 박진주입니다.
  • 유치원 감사 배너
  • 수상한 연구비 배너

오늘의 m pick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