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투데이

[날씨] 개그맨 조세호 "최저기온, 영하 15도까지 떨어져 한파 계속"

조세호 기사입력 2018-01-12 06:51 최종수정 2018-01-12 07:12
조세호 여의도역 날씨 기상캐스터 한파

◀ 앵커 ▶

서울의 최저기온이 영하 15도까지 떨어지면서 올겨울 최악의 한파가 찾아왔는데요.

오늘(12일) 특별한 일일 기상캐스터를 한 분 모셨습니다.

지금 여의도역 앞에 개그맨 조세호 씨가 나가 있습니다.

안녕하세요, 조세호 씨?

◀ 기상캐스터 ▶

갑자기 인사드리게 되었습니다.

여의도 현장에 나와 있는 기상캐스터조세호입니다.

◀ 앵커 ▶

정말 추워 보이는데요.

◀ 기상캐스터 ▶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앵커 ▶

하필 오늘처럼 이렇게 추운 날에 어떻게 기상캐스터로 나서게 되셨어요?

◀ 기상캐스터 ▶

오늘 같이 추운 날 그래도 여러분께 날씨를 전달해드리면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한걸음에 이곳으로 뛰어나오게 됐고요.

오늘 날씨는 그야말로 굉장히 춥습니다.

저 역시도 지금 굉장히 귀가 많이 좀 많이 차가운데요.

뒤에 보시면 알겠지만 오늘 하루를 시작하시는 많은 분이 출근길에 오르고 계시는데요.

보시다시피 오늘의 날씨를 표현하는 것처럼 두꺼운 외투를 착용한 채 이렇게 출근길에 올라서는 모습을 보실 수 있습니다.

그리고 지금 전국에서 가장 낮은 기온을 보이는 곳은 횡성이 영하 24도, 그밖에 파주가 19.2도, 전주가 11.8도로 한파가 절정에 달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오늘은 다른 때보다 유독 혹시 외출을 마치고 돌아오는 가족들에게는 조금 더 따뜻하게 오늘 하루 정말 추운 날씨에 고생 많았다고 따뜻한 말 한마디를 건네주신다면 좀 더 따뜻한 밤을 보낼 수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해 보고 있고요.

계속해서 현장에서 많은 분이 오늘 하루를 시작하기 위해 출근길에 올라 계시는데 저도 열심히 생생하게 이곳 날씨를 전달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오늘 하루도 좋은 하루 되시고요.

지금까지 날씨였습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