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투데이

검찰, MB 청와대 특활비 수뢰 '최소 5억' 확인

임현주 기사입력 2018-01-13 06:03 최종수정 2018-01-13 12:11
이명박 국정원 특활비 검찰 상납 김백준 원세훈
◀ 앵커 ▶

검찰이 이명박 정부 청와대가 거액의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상납받은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 앵커 ▶

지금까지 알려진 금액만 최소 5억 원입니다.

임현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서울중앙지검 특수부는 이명박 정부 당시 청와대 고위직을 지낸 이 전 대통령 최측근 인사들의 자택과 사무실을 전격 압수수색했습니다.

압수수색 대상은 이 전 대통령의 집사, 금고지기로 불린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과 문고리 권력이었던 김희중 당시 부속실장, 민정2비서관을 지낸 김진모 전 남부지검장입니다.

검찰은 이들이 국정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를 받은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수차례에 걸쳐 건네진 돈은 현재 알려진 금액만 5억 원 이상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이들이 받은 돈은 국정원 특수활동비로, 청와대가 부정기적으로 요청하면 국정원이 수시로 돈을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원세훈 전 원장의 국정원 자금 유용을 조사하기 위해 지난달 김주성, 목영만 전 국정원 기조실장을 여러 차례 불러 조사했습니다.

검찰은 두 사람으로부터 김백준 씨 등 청와대 관계자들에게 특활비를 건넸다는 진술을 받아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박근혜 정부 당시 국정원의 예산을 담당하는 이헌수 전 기조실장이 특수활동비를 빼내 청와대에 건넸던 방식과 똑같습니다.

검찰은 특히 국정원 특활비를 받아챙긴 김백준 씨 등이 이명박 대통령 재직 당시 청와대의 살림과 일정을 책임지던 최측근이라는 점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검찰이 앞으로 이명박 정부 당시 청와대에 전달된 특활비의 전체 규모와 전달 경로, 최종 사용자 등에 대한 수사를 본격화할 경우 그 파장은 걷잡을 수 없이 커질 전망입니다.

MBC뉴스 임현주 입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