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투데이

이대목동병원 집단 사망 "중환자실 세균 감염 때문"

이지수F 기사입력 2018-01-13 06:08 최종수정 2018-01-13 06:38
이대목동병원 국과수 중환자실 신생아 세균감염 패혈증
◀ 앵커 ▶

이대목동병원의 신생아 집단 사망사고는 중환자실 안에서의 세균 감염 때문인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숨진 4명의 아기 모두 오염된 주사 때문에 세균이 혈관 안으로 들어와 패혈증으로 숨졌다는 겁니다.

이지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집단 사망의 원인은 시트로박터 프룬디균 감염에 의한 패혈증"이라고 결론지었습니다.

숨지기 전 신생아들의 혈액과 주사제에서 나왔던 시트로박터 프룬디균이 부검 결과 숨진 4명의 몸에서도 똑같이 검출된 겁니다.

시트로박터 프룬디는 정상적인 장 내 세균이지만 면역력이 약한 신생아들이 감염되면 패혈증으로 진전될 수 있습니다.

[이재갑/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전문의]
"혈관 내로 바로 균이 들어오다 보니까 직접적인 패혈증을 바로 일으키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는 거죠. 순간적으로 아주 극심한 면역반응이 일어나기 때문에…"

건강 상태가 각기 달랐던 신생아들이 복부팽만 같은 '비슷한 증상'을 보이며 '비슷한 시기'에 숨진 것도 국과수가 동시에 감염됐을 가능성에 무게를 둔 이유입니다.

다만 로타바이러스에 감염됐어도 살아남은 신생아가 있고, 숨진 4명 가운데 2명만 장염 증상이 있었다는 점에서 로타바이러스 감염이나 괴사성 장염 등 다른 질환에 의한 사망 가능성은 낮게 판단했습니다.

신생아들의 사망 원인이 병원 안의 감염 때문으로 드러나자 유가족들은 분통을 터뜨렸습니다.

[조성철/유족]
"세균이 한번 들어간 것도 아니고 거기서 증식돼서 계속 몇 시간 동안 몸속으로 세균이 들어갔다는 걸 생각하면 눈물밖에 안 나와요."

이대목동병원은 부검결과를 겸허히 수용한다며 유가족에 대한 사과와 함께 향후 경찰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MBC뉴스 이지수입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