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계좌 차단' 움직임에 또 요동…당국 진화 시도
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투데이

'가상계좌 차단' 움직임에 또 요동…당국 진화 시도

김장훈 기사입력 2018-01-13 06:11 최종수정 2018-01-13 06:39
비트코인 가상계좌 거래소 가상화폐 은행
◀ 앵커 ▶

법무장관의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방침이 전해진 뒤 시장이 요동쳤었죠.

어제는 일부 은행이 가상계좌를 사용하지 못하게 할 것이란 소문까지 더해져 시장은 다시 출렁였습니다.

김장훈 기자입니다.

◀ 리포트 ▶

법무장관의 발언이 보도된 뒤 비트코인 시세는 오르고 내리길 반복했습니다.

어제 새벽 코인당 2천만 원까지 치고 올라갔다가 일부 은행이 실명확인 서비스를 도입하지 않고, 아예 가상계좌 서비스를 '접을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1천7백만 원대로 다시 급락했습니다.

카드사들이 해외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가상화폐를 살 수 없도록 하는 조치를 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는 등 금융권의 압박 조치가 줄을 이었습니다.

가상화폐 거래소 이용자들은 크게 반발하는 분위깁니다.

인터넷에는 가상계좌 서비스를 접기로 했다는 은행의 계좌를 폐쇄했다는 '인증글'이 올라오고 가상화폐 정책을 놓고 오락가락 행보를 보이는 정부를 비난하는 목소리도 높았습니다.

[가상화폐 투자자]
"금융상품이냐 아니면 일반상품이냐 그런 것에 대한 규정 같은 것은 미루고 있는 상황에서 미봉책들만 내세우고…"

금융위원회는 가상화폐 거래소에 가상계좌를 제공해온 6곳 시중은행 관계자를 급히 불러 긴급회의를 했습니다.

또한 시세 변동에 영향을 줄 수 있다며 조율되지 않은 당국 방침이 알려지는 것을 최대한 차단하기로 했습니다.

MBC뉴스 김장훈입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