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투데이

내일 '북한 예술단 평창 파견' 실무논의

이남호 기사입력 2018-01-14 07:02 최종수정 2018-01-14 10:03
북한 예술단 평창동계올림픽 파견 실무회담 통일각 통일부 문화체육관광부 모란봉악단
◀ 앵커 ▶

남북이 내일 북한 예술단 평창 파견을 위한 실무접촉을 갖기로 합의했습니다.

예술단 파견을 우선적으로 논의하자는 북측의 제의를 정부가 수용하면서 첫 실무접촉이 열리게 됐습니다.

이남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 리포트 ▶

정부가 북한 예술단의 평창 파견을 위한 실무접촉을 내일 개최하자는 북측의 제의를 수용하기로 했습니다.

북한 대표단 파견 전반을 논의하기 위한 실무회담을 열자는 이틀 전 우리 측의 제안 대신 예술단 문제 먼저 협의하자는 북측의 수정 제의를 정부가 받아들인 겁니다.

회담 장소도 우리가 제의한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판문점 북측 통일각으로 바뀌었습니다.

[백태현/통일부 대변인]
"선수단, 응원단 등 북측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실무회담 날짜는 추후 통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예술단 파견에 한정된 실무접촉인 만큼 수석대표의 급도 우리 측이 제안했던 차관급보다 낮아졌습니다.

우리 측은 수석대표인 이우성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예술정책실장 등 4명이, 북측은 권혁봉 문화성 예술공연운영국장 등 문화예술계 인사 4명이 대표로 나옵니다.

북측 대표단에는 모란봉악단 단장인 현송월이 포함됐습니다.

현란한 안무와 서구식 의상으로 북한판 걸그룹이라 불리는 모란봉악단의 첫 방문이 성사될 가능성도 높아졌다는 분석입니다.

정부는 북측과 협의를 거쳐 2002년 이후 16년 만에 처음으로 북한 예술단의 서울 공연도 추진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MBC뉴스 이남호입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