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투데이

'자살률 1위 국가' 오명 벗는다…게이트키퍼 100만 명 양성

정준희 기사입력 2018-01-24 07:38 최종수정 2018-01-24 07:41
자살 자살률 OECD 게이트키퍼
◀ 앵커 ▶

하루 36명. 1년에 1만 3,000여 명.

우리나라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람들의 숫자입니다.

OECD 가입국 가운데 13년 연속 자살률 1위인데요.

정부가 오명을 씻겠다며 전방위적인 자살 예방 대책을 내놨습니다.

정준희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채무상담을 해주는 한 사회적 기업.

하루에도 몇 번씩 빚 때문에 목숨을 끊고 싶다는 전화가 걸려옵니다.

[상담 녹취]
"제가 확 죽어버리면 금융채무가 거의 없잖아요. 그게 차라리 낫지 않을까…"

이런 상담이 잦다 보니 직원들은 자살 예방 전문가가 다 됐습니다.

[김희철/'희망 만드는 사람들' 대표]
"우울증이 깊은 분들은 저희가 거꾸로 자살예방 센터에 가서 좀 상담받으세요"(라고 권해드립니다.)"

정부는 이처럼 주위의 자살 위험 신호를 감지해 전문기관에 알릴 수 있는, '자살예방 게이트키퍼'를 100만 명 키울 방침입니다.

지역 시민단체, 종교기관 관계자, 공무원 등이 교육을 받은 뒤 게이트키퍼로 활동하게 됩니다.

최근 5년간 자살 사망자 7만 명의 관련 기록도 전수 조사합니다.

자살 동기와 지역, 방법의 특징을 분석하고 경찰, 응급의료센터 정보망을 이은 자살 감시 체계도 구축할 계획입니다.

[홍남기/국무조정실장 ]
"OECD 자살률 1위의 오명을 벗기 위해 단계별 대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나겠습니다."

자살 사망자 유족에 대해서도 심리상담과 치료가 지원됩니다.

[자살 사망자 유족]
"불안이라든가 '나도 혹시 자살하지 않을까'하는 두려움이 훨씬 더 많았던 것 같습니다."

정부는 올 한 해만 관련 예산 6백여억 원을 투입하고 다음 달 증 보건복지부에 자살예방과를 신설해 정책의 컨트롤타워를 맡길 예정입니다.

MBC뉴스 정준희입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