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투데이

'MB 의혹' 뇌물만 110억 원대…혐의는 20여 개

강연섭 기사입력 2018-03-14 06:07 최종수정 2018-03-14 07:52
이명박 뇌물 국정원 특활비 다스
◀ 앵커 ▶

이명박 전 대통령을 옥죄고 있는 혐의는 줄잡아 20여 개.

크게는 뇌물수수, 직권남용, 불법 정치 개입 등 세 갈래로 나눌 수 있는데요.

그 가운데 형량이 무거운 뇌물 수수 관련해서는 최근까지도 새로운 의혹이 계속 불거지고 있습니다.

강연섭 기자입니다.

◀ 리포트 ▶

현재까지 혐의가 드러난 뇌물 액수는 최소 110억 원입니다.

뇌물은 크게 국정원 특수활동비와 2007년 대선을 전후해 기업과 정치인 등으로부터 받은 불법자금으로 나뉩니다.

국정원 특활비는 김백준 전 청와대 기획관이 받은 4억 원과 김윤옥 여사 측에 건넸다는 10만 달러 등 모두 17억 5천만 원입니다.

민간 불법자금으로는 삼성의 다스 소송 대납 70억 원.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의 22억 5천만 원.

대보그룹 5억과 김소남 전 의원 공천헌금 4억 등을 합쳐 93억 5천만 원입니다.

다스의 실소유주로 이 전 대통령이 명시되면서 적용된 혐의는 직권남용과 횡령입니다.

BBK에 투자했다 날린 140억 원을 돌려받기 위해 구속기소된 김백준 씨와 김재수 당시 LA 총영사를 통해 김경준 씨를 압박한 것이 입증된 만큼 직권남용 혐의는 피해가기 힘듭니다.

재산관리인인 이병모, 이영배 씨의 횡령과 배임, 약 300억 원대의 추가 비자금 조성과 계열사를 동원한 아들 시형 씨 개인회사 지원 등 이 전 대통령에게는 수백억대의 횡령과 배임 혐의가 적용됩니다.

또, 청와대 문건을 무더기로 빼돌려 영포빌딩 비밀창고에 보관해온 사실이 드러나 대통령기록물법 위반혐의가 더해졌습니다.

군 사이버사령부와 국정원의 불법 정치 개입을 통한 여론조작을 보고받고 승인했다는 의혹도 이 전 대통령이 소명 해야 할 부분입니다.

MBC뉴스 강연섭입니다.

오늘의 m pick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