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투데이

"철저한 수사" 촉구…한국당은 '거리 두기'

박종욱 기사입력 2018-03-14 06:11 최종수정 2018-03-14 06:34
이명박 소환 더불어민주당 민주평화당 바른미래당 자유한국당
◀ 앵커 ▶

오늘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 조사와 관련해 정치권은 엄정하고 철저한 수사를 당부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박종욱 기자입니다.

◀ 리포트 ▶

더불어민주당은 '정치보복 수사'라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거듭된 입장에 대해 "전직 대통령으로서 최소한의 양심과 품격을 지켜주길 바란다"고 비판했습니다.

[백혜련 의원/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여전히 정치보복 운운하며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는 것은 여론을 호도해 자신의 범죄를 덮고자 하는 꼼수이자 사법체계를 부정하는 것입니다."

또 "전직 대통령이 사법처리되는 현 상황이 부끄럽고 황망하다"며 "이 전 대통령이 역사와 국민 앞에 진심 어린 사과를 해야한다"고 밝혔습니다.

민주평화당은 이 전 대통령의 혐의가 박근혜, 최순실보다 뒤지지 않는다며 모든 혐의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고, 정의당 역시 검찰 조사 뒤 즉각적인 구속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정미/정의당 대표]
"뇌물 의혹만 110억대이며, 조사 혐의가 20여 개에 이르는 특A급 피의자인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 수사는 필연입니다"

바른미래당은 법과 원칙에 따른 엄정한 수사를 요청한다면서도, 이를 제왕적 대통령제를 극복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언급하며 현 정권에 대한 견제 입장도 함께 담았습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이와 관련해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홍준표 대표가 지난주 이 전 대통령에 대해 "우리와 상관없는 탈당하신 분"이라며 선을 긋는 등 지방선거에 끼칠 영향을 경계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MBC뉴스 박종욱입니다.

오늘의 m pick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