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투데이

"다음 아고라는 종북"…'댓글 문건' 또 나왔다

박윤수 기사입력 2018-03-14 06:17 최종수정 2018-03-14 06:43
이명박 댓글조작 다음아고라 디시 인사이드 종북
◀ 앵커 ▶

이명박 정부시절 경찰이 인터넷 여론에 적극 개입한 정황이 담긴 문건이 추가로 드러났습니다.

다음 아고라나 디시 인사이드 같이 인터넷에서 친숙한 사이트조차 종북성향으로 분류해, 게시글의 내용에 따라 등급을 나눠 감시했습니다.

박윤수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지난 2011년 10월 경찰청 보안과에서 작성한 문건입니다.

사이버 보안활동을 분석하고 대책을 마련하면서 다음 아고라와 디시 인사이드, 서프라이즈 같은 사이트를 종북성향자의 활동 무대로 분류했습니다.

경찰은 안보를 해치는 자료들이 국내 종북 좌파와 연계해 무차별적으로 전파되고 있다며 대상자들을 활동 정도에 따라 핵심과 동조, 불만 세력으로 구분했습니다.

인터넷 게시물도 내용에 따라 등급을 나눴는데 국가보안법폐지나 주한미군 철수를 주장하거나 정부정책을 비난하는 것도 사법처리 기준으로 삼았습니다.

[양홍석/경찰개혁위원회 위원]
"보안국의 수사영역이 아닙니다, 애초에. 경찰이 손을 대는 것 자체가 정치 관여고 사회 여론을 조작하는 것이죠."

대선을 앞둔 지난 2012년 2월에는 일반인들을 '사이버 안보 신고요원'으로 활용하는 방안도 마련했습니다.

비공개 커뮤니티부터 게임이나 일상생활 커뮤니티에서 활동하며 이른바 '안보위협 요소'를 색출하는 것으로 사이버상 활동이 활발한 보수단체와 접촉해 운영진에게서 추천을 받고, 면담을 실시해 심사 대상자로 선정하겠다는 단계별 모집 계획까지 세웠습니다.

불리한 여론이 퍼지면 보수단체를 대규모 동원하겠다던 2011년 계획과도 맞아떨어집니다.

하지만 당시 경찰청장들은 지시하지도 보고 받지도 않았다고 모르쇠로 일관했습니다.

[조현오/전 경찰청장]
"황당한 얘기입니다. (보수회원) 7만 명 이야기는 언론 보도보고 처음 안 거예요."

[김기용/전 경찰청장]
"모르겠어요. 그건. 그런 일이 있었는지 저는 기억이 안 나는데? 보고나 이런 것도 저는 기억이 없습니다. 전혀."

관련 서류에는 면접 배점과 지원 양식 등이 나왔지만 경찰은 "문건은 계획일 뿐 실행되지 않은 걸로 파악됐다"고 주장했습니다.

MBC뉴스 박윤수입니다.

오늘의 m pick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