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투데이

문 대통령 "올해 안 종전선언이 우리 정부 목표"

이세옥 기사입력 2018-07-12 06:03 최종수정 2018-07-12 06:21
문재인 대통령 종전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 앵커 ▶

문재인 대통령이 남북 정상이 판문점 선언에서 합의한 대로, 올해 안에 종전선언을 하는 것이 목표라고 거듭 밝혔습니다.

◀ 앵커 ▶

또 그 시기와 형식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는데요,

싱가포르 국빈방문에 앞서 현지 언론과 인터뷰한 내용을 이세옥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싱가포르 신문 더 스트레이트 타임즈와 인터뷰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올해 종전을 선언하는 것이 우리 정부의 목표라고 강조했습니다.

시기와 형식에 대해서는 북한, 미국과 긴밀히 협의해 나갈 것이며, 남북, 북미 간 추가적인 협의도 지속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문 대통령이 종전 선언을 비중 있게 말한 건 북·미간 대화의 기조가 유지돼야 한다는 걸 강조하기 위한 걸로 보입니다.

특히 지난 주말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방북 후에, 북한은 '미국이 종전선언은 미루며, 강도적 요구만 한다.'라고 비난했고, 미국은 '그게 강도면, 전 세계가 강도'라고 되받은 상황에서 공개된 언급이기 때문입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북한은 비핵화 이행방안을 더 구체화하고, 한국과 미국은 이에 상응하는 포괄적 조치를 추진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향후 남북정상회담에 대해선, 가을 평양 방문을 당장 준비하기보다는 이미 합의한 걸 이행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며, 이게 곧 준비과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주한 미군 철수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주한미군은 한미동맹의 문제이지, 북미 간 비핵화 협상과정에서 논의될 의제가 아니"라고 거듭 못박았습니다.

북미 정상회담이 열렸던 싱가포르를 국빈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리센룽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경제 안보 분야 협력 방안을 폭넓게 논의할 예정입니다.

싱가포르에서 MBC뉴스 이세옥입니다.

오늘의 m pick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