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투데이

우병우 구치소 수용실 압수수색…판사는 '또 기각'

박민주 기사입력 2018-10-04 06:12 최종수정 2018-10-04 06:16
우병우 구치소 압수수색 박근혜 양승태
◀ 앵커 ▶

검찰이 구치소에 수감 중인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수용실을 압수수색했습니다.

검찰은 박근혜 청와대가 양승태 사법부에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우 전 수석이 핵심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박민주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양승태 사법부의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 중앙지검 수사팀은 어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서울구치소 수용실을 압수수색했습니다.

검찰은 우 전 수석의 수용실에서 각종 메모 기록 등 개인 물품을 확보했습니다.

검찰은 우 전 수석이 법원행정처를 통해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댓글공작 재판에 영향을 미치려 했다는 의혹에 대해 집중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실제 올해 1월, 대법원 추가조사위원회가 공개한 법원 내부 문건에는 지난 2015년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항소심에서 법정구속되자, "우병우 당시 민정수석이 사법부에 큰 불만을 표시했고, 재판을 대법원 전원합의체에 회부할 것을 희망한다"고 적혀있었습니다.

검찰은 또, 박근혜 전 대통령 비선의료진의 특허소송 정보가 청와대로 넘어가는 과정에 우 전 수석의 지시가 있었다는 당시 청와대 관계자의 진술도 확보한 상태입니다.

이에 따라 조만간 구치소에 수감 중인 우 전 수석을 소환해 양승태 사법부와 어떤 방식으로 연락을 주고받았는지,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했는지 조사할 계획입니다.

검찰은 징용피해자 재판에 개입한 의혹을 받고 있는 곽병훈 전 청와대 법무비서관을 비롯해 전 현직판사 네다섯 명에 대해서도 압수수색 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이 우 전 수석을 제외하고는 모두 기각했다고 밝혔습니다.

MBC뉴스 박민주입니다.
  • 뉴스데스크 배너
  • 뉴스투데이 배너
  • 뉴스외전 배너

오늘의 m pick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