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투데이

反트럼프 겨냥했나…美 '폭발물 소포' 잇단 적발

여홍규 기사입력 2018-10-25 06:10 최종수정 2018-10-25 06:22
오바마 빌 클린턴 폭발물 소포 미국 중간선거
◀ 앵커 ▶

미국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과 빌 클린턴 전 대통령 집 앞으로 폭발물이 든 소포가 발송돼 미국경찰당국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현재까지는 소포를 누가, 왜 보냈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지만 중간 선거를 2주 앞둔 시점이라서 선거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여홍규 특파원입니다.

◀ 리포트 ▶

전직 대통령을 경호하는 미 비밀경호국은 오늘 성명을 내고 "오바마 전 대통령과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자택에 배달될 수 있는 잠재적 폭발물을 사전에 각각 탐지해 차단했다"고 밝혔습니다.

비밀경호국에 따르면, 뉴욕에 있는 클린턴 전 대통령 자택으로 보내려 한 소포는 현지시간 23일 저녁에 발견됐고, 다음날인 24일 오전 워싱턴DC에 있는 오바마 전 대통령 자택이 수신처인 소포가 발견됐습니다.

경호국은 성명에서 '해당 소포들은 일상적인 우편물 검사 과정에서 폭발성 장치로 즉시 확인돼 적절하게 처리했으며, 경호 대상자들은 해당 소포를 받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또 CNN 방송 뉴욕지국이 입주한 맨해튼의 타임워너 빌딩에도 폭발물이 든 것으로 의심되는 소포가 배달돼 직원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미 연방수사국과 경찰 당국은 즉각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이번에 발견된 소포들이 지난 22일 민주당 기부자인 억만장자 조지 소로스의 뉴욕 자택으로 배달된 폭발물과 유사하다고 사법 당국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철저한 진상규명을 강조했습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우리는 오늘 아침에 접한 이 사건에 대해 매우 분노하고 슬퍼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철저하게 진상을 규명할 것입니다."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도 성명을 내고 "사람들을 공포로 몰아넣는 이 같은 행위는 비열하며, 이를 저지른 사람은 법의 최대한도까지 책임을 져야 할 거"라고 강조했습니다.

해당 소포들을 누가, 어떤 목적으로 보냈는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다만, 미국 중간선거를 불과 2주일 앞두고 민주당 출신의 두 전직 대통령을 표적으로 삼았다는 점에서 중간선거 판도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MBC뉴스 여홍규입니다.
  • 유치원 감사 배너
  • 수상한 연구비 배너

오늘의 m pick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