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투데이

살해 배후설 '부인'…사우디 왕세자 "터키와 협조"

임소정 기사입력 2018-10-25 06:31 최종수정 2018-10-25 06:33
사우디아라비아 카슈끄지 왕세자 무함마드 빈 살만 터키
◀ 앵커 ▶

사우디아라비아의 비판적인 언론인 카슈끄지의 피살 의혹과 관련해서 배후로 의심받아온 사우디 왕세자가 공식 석상에서 처음으로 배후설을 부인했습니다.

이번 피살은 악랄한 범죄라며 터키와 공조해서 철저하게 진상을 규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임소정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지난 23일 사우디 국영통신이 보도한 한 장의 사진.

빈 살만 왕세자가 한 남자와 악수를 나누고 있습니다.

굳은 표정의 남자는 피살된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의 아들.

통신에 따르면 이 날 왕세자는 유족들을 궁으로 불러 위로했지만, 세계 여론은 "잔인한 악수"라며 사건의 배후로 의심받는 왕세자를 강력하게 비난했습니다.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는 용의자 중 영국 비자가 있는 사람이 있다면 즉시 취소하겠다고 밝혔고, 트럼프 미국 대통령조차 왕세자가 카슈끄지 사건의 배후일 가능성을 언급하는 등, 의혹의 눈초리는 가라앉지 않고 있습니다.

하지만 현지시간으로 어제(24) 국제 경제회의에 모습을 드러낸 빈 살만 왕세자가 "진상규명을 위해 터키 당국과 공조하겠다"며 본인을 둘러싼 의혹을 사실상 부인했습니다.

[무함마드 빈 살만/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특히 나는 사우디 사람이기에 이 사건은 모든 사우디인들 뿐 아니라 전세계 모든 사람들에게 가슴 아픈 일이라고생각한다. 이건 정의될 수 없을 정도로극악무도한 범죄다."

지난 2일 카슈끄지가 피살된 뒤 왕세자가 공식 석상에서 이 사건을 직접 언급한 건 처음입니다.

터키 대통령실 소식통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이날 빈 살만 왕세자와의 첫 전화통화에서 사건을 규명하기 위한 공동 노력과 대책을 논의했다고 발표했습니다.

MBC뉴스 임소정입니다.
  • 유치원 감사 배너
  • 수상한 연구비 배너

오늘의 m pick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