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투데이

감사 투명성·국공립 확대…'비리 유치원' 근절책은?

박소희 기사입력 2018-10-25 07:05 최종수정 2018-10-25 07:07
유치원 종합대책 비리 감사 국공립
◀ 앵커 ▶

정부 여당이 오늘(25일) 당정 협의를 갖고 유치원 비리 근절을 위한 종합대책을 발표합니다.

◀ 앵커 ▶

감사를 강화하고 회계 시스템을 도입해 사립유치원 투명성을 높이고 국공립 유치원을 늘려 공공성을 강화하는 방안이 담길 것으로 보입니다.

박소희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정부와 여당은 오늘 오전 국회에서 유치원 비리 근절을 위한 종합 대책을 발표합니다.

이 자리에는 홍영표 원내대표와 김태년 정책위의장 등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을 비롯한 교육부 관계자들이 참석합니다.

오늘 종합대책에는 사립유치원의 감사체계 강화와 회계시스템 도입 등 운영의 투명성을 확보하는 방안이 담길 것으로 보입니다.

또 현재 원아 기준으로 24%대에 머물러 있는 국공립유치원을 확충해 유치원 영역의 공공성을 강화하는 내용도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최근 당론으로 발의한 일명 '유치원 비리근절 3법'의 신속한 처리를 위해 야당과 적극적으로 협의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밝힐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법안들은 유치원 회계 투명성을 높이고 비리를 저지른 설립자나 원장이 일정 기간 유치원을 열지 못하도록 하는 내용 등이 담겼습니다.

한편, 사립유치원 최대 단체인 한국유치원총연합회는 어제 기자회견을 열고 비리센터 운영과 현장 감사 실시 등 자체 청렴도 향상 방안을 발표했습니다.

그러나 "사립유치원 설립자의 재산권을 보장하고, 사립유치원 현실에 맞는 회계규칙을 만들어야 한다"고 기존 주장을 되풀이해 갈등을 예고했습니다.

MBC뉴스 박소희입니다.
  • 유치원 감사 배너
  • 수상한 연구비 배너

오늘의 m pick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