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투데이

BTS, 52일 만의 '금의환향'…다음 달, 아시아투어

홍신영 기사입력 2018-10-25 07:38 최종수정 2018-10-25 07:46
BTS 방탄소년단 화관문화훈장 아시아투어
◀ 앵커 ▶

북미와 유럽 투어를 성공적으로 마친 방탄소년단이 어제 귀국했습니다.

귀국 하자마자 우리 문화를 널리 알린 공로로 최연소 문화훈장을 받았습니다.

홍신영 기자입니다.

◀ 리포트 ▶

북미와 유럽을 휩쓸며 K팝을 넘어 전 세계 팝의 역사를 새로 쓴 방탄소년단.

52일 만에 화려하게 돌아왔습니다.

정부가 수여하는 '화관문화훈장'까지 받았습니다.

한류와 한글을 전 세계에 널리 알린 공로가 인정된 겁니다.

역대 최연소 수상입니다.

[슈가/방탄소년단]
"이 훈장은 정말 크나큰 영광인 것 같습니다. 국가대표의 마음으로 대한민국을 전세계에 널리 널리 알리도록 하겠습니다."

[정국/방탄소년단]
"저희한테는 아직 많이 과분한 상이라고 생각이 들어요. 하지만 앞으로 더 열심히 노력하고, 노력하라는 뜻으로 주신 상으로 생각하고…"

시상식장 주변은 온종일 국내외 팬들로 들썩였습니다.

마치 콘서트장을 방불케 했습니다.

[아리스미 유코/일본 '아미']
"시상식을 오게 돼서 기쁩니다. 앞으로도 힘내세요."

[김주찬/전남 광양]
"일단은 와…진짜…원래부터 수상하실 거라고 저는 믿고 있었고 우리나라 K팝의 미래가 아닌가…"

방탄소년단의 성장기를 담은 다큐영화도 전 세계 40개국에서 개봉되고, 다음 달에는 아시아투어에 나서 'BTS 신드롬'을 이어나갈 예정입니다.

유럽과 북미 음악 시장의 높은 진입 장벽마저 허물어버린 방탄소년단.

그들은 이미 하나의 '세계적인 현상'이 됐습니다.

MBC뉴스 홍신영입니다.
  • 유치원 감사 배너
  • 수상한 연구비 배너

오늘의 m pick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