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투데이

"靑, KT&G 사장 교체 지시…서울신문에도 개입"

이지선 기사입력 2018-12-31 07:08 최종수정 2018-12-31 07:09
청와대 KT&G 서울신문 기획재정부
◀ 앵커 ▶

정부가 민간기업인 KT&G 사장 인사에 개입했던 정황이 담긴 문건을 지난 5월에 저희 MBC가 보도했었는데요.

기획재정부는 단순 동향 파악일 뿐이라며, 인사 개입을 부인했었습니다.

그런데 당시 MBC에 문건을 제보했었던 기재부 공무원이, 유튜브를 통해서 문건을 입수하고 제보하게 된 경위 등을 직접 털어놨습니다.

이지선 기자입니다.

◀ 리포트 ▶

MBC가 단독 보도한 기획재정부의 내부 문건입니다.

민영화된 지 16년 된 KT&G의 사장 교체를 위한 대응방안이 조목조목 나와있습니다.

2대 주주인 기업은행을 통해 개입하는 시나리오 등 실제로 대부분 문건대로 시행됐습니다.

[기업은행 관계자/3월 16일 주주총회]
"KT&G 전 직원들이 현 대표이사를 검찰에 고발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기재부는 "동향파악을 위해 실무자 혼자 보려고 작성한 문건일 뿐 상부에 보고되지 않았다"고 해명했습니다.

[기획재정부 관계자]
"자기(실무자) 혼자 만들어서 자기 혼자 갖고 있다가…"

당시 MBC는 제보자의 신원을 공개하지 않았는데, 제보자인 전 기재부 공무원이 유튜브를 통해 문건 입수와 제보 경위 등을 직접 공개했습니다.

[신재민/전 기획재정부 사무관]
"그 문건을 언론(MBC)에 제보한 사람이 저예요. 실무자가 작성했던 문건이 아니라 차관님께 보고됐던 문건이었습니다."

그러면서 KT&G 사장 개입은 청와대 지시라고 들었다고 주장했습니다.

"당시 청와대에서 KT&G 사장을 바꾸라고 지시를 내립니다. 청와대 지시라고 제가 들었습니다."

민간기업 인사개입 시도는 KT&G 외에 더 있다는 얘기도 꺼냈습니다.

"KT&G 사장 교체건은 잘 안 됐지만 서울신문 사장 교체 건에는 잘 해야 된다. 이런 식의 말이 나오는 것을 제가 직접 들었습니다."

이에 대해 기재부는 "신 전 사무관은 해당 업무의 담당이 아니었으며 유튜브에서 언급한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습니다.

MBC뉴스 이지선입니다.

오늘의 m pick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