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투데이

[뉴스터치] 국립공원 해넘이·해맞이 '숨은' 명소 6곳 선정

나경철 기사입력 2018-12-31 07:19 최종수정 2018-12-31 07:20
해돋이 해넘이 명소
◀ 앵커 ▶

화제의 뉴스를 모아 짚어드리는 <뉴스터치> 시간입니다.

◀ 앵커 ▶

첫 소식입니다.

2018년의 마지막 날이죠.

이맘 때가 되면 해돋이나 해넘이 명소로 어디가 좋을까 찾아보게 되는데요.

◀ 앵커 ▶

네, 이왕이면 가기 수월한 곳이면 좋겠다 하는 생각도 듭니다.

◀ 앵커 ▶

그렇죠. 바로 그런 곳을 소개하려고 하는데요, 짧은 산행 정도로 아름다운 해넘이와 해돋이를 볼 수 있는 숨은 명소가 있습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이 선정한 곳들인데요, 먼저 해넘이 명소입니다.

소백산 능선 사이로 떨어지는 석양이 장관인 소백산 부석사, 서해 낙조를 감상할 수 있는 태안해안 삼봉, 섬들 사이로 보이는 일몰이 일품인 한려해상 달아공원, 3곳이 꼽혔고요,

기해년 첫 해를 볼 수 있는 해돋이 명소로는, 상고대가 환상적인 태백산 천제단, 가족 코스로 좋은 월악산 옥순봉, 주상절리를 볼 수 있는 무등산 서석대, 3곳이 선정됐는데 모두 2시간 정도면 탐방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이밖에 전국 곳곳에 있는 숨겨진 해맞이*해넘이 명소들의 정보는 국립공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 앵커 ▶

판에 박히지 않은 숨은 명소라고 하니 기대가 되는데요, 모쪼록 한해 잘 마무리하고, 새해 잘 맞이 하면 좋겠습니다.

오늘의 m pick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