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단독] 한국판 '캐치 미 이프 유 캔?' 조종사 행세 사기 행각

이기주 기사입력 2019-01-03 20:26 최종수정 2019-01-03 21:18
항공사 부기장 승무원 보안구역
◀ 앵커 ▶

항공사 부기장 복장을 하고 조종사라고 속인 뒤, 여러 여성들로부터 돈을 빌리고 잠적하는 '영화 소재'로 나왔던 사기 사건이 실제로 발생했습니다.

복장 뿐 아니라 만나는 장소도 주로 공항 주변이었고, 보안 구역까지 자유롭게 출입을 하다보니까 감쪽같이 속았다고 하는데요.

이기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조종사 복장을 한 남성이 출입증을 찍고 항공사 건물로 들어옵니다.

가방에서 무언가를 꺼내는가 싶더니, 여성 승무원이 들어오자 자연스럽게 인사를 나누며 다시 건물 밖으로 나갑니다.

대형 항공사 조종사인 신 모 씨라고 소개한 이 남성은, 작년 여름, 세탁소를 운영하며 혼자 사는 여성 김 모 씨에게 접근했습니다.

[김 모 씨/피해 여성]
"유니폼 바지도 갖다주고, 와이셔츠도 갖고 와서 수선실에 맡겨달라 그러고…"

서글서글한 인상에 조종사 유니폼을 자주 맡기며 단골이 된 남성.

김 씨는 공군사관학교 50기 출신의 부기장이라는 말을 의심하지 않았습니다.

[김 모 씨/피해 여성]
"(항공사 직원들이) 가면 쓰고 시위했었잖아요. 근데 가면을 진짜 보여주면서 이거 쓰고 했다면서 이렇게 쓰고요."

인천공항에 함께 놀러가면 남성은 항공사 승무원만 출입할 수 있는 내부 시설까지 출입증을 찍고 들어갔습니다.

[김 모 씨/피해 여성]
"이렇게 (출입증) 찍어서 들어가고, 들어가면 저기다가 아까처럼 이렇게 이거 대고…(엘리베이터를 탔어요?) 네."

비행을 다녀왔다며 선물을 사오고, 집에 있는 TV까지 새 걸로 바꿔준 남성은 얼마 뒤 김 씨에게 7천만 원을 빌려 잠적했습니다.

[김 모 씨/피해 여성]
"기장 승진 케이스가 있는데 로비 자금으로 해달라고 계속…항상 현금으로 빼서 (달라고)…"

CCTV에 잡힌 잠적 당시 남성의 모습.

인천의 한 주차장에 차를 세운 뒤 대형 배낭과 짐을 챙기고, 승무원 캐리어까지 꺼내 들고 어디론가 사라집니다.

그런데 이렇게 잠적하기 전, 남성은 또 다른 여성도 만나고 있었습니다.

선물 공세로 여성의 이모부에게 환심을 산 뒤,

[박 모 씨/피해 여성 이모부]
"아버님, 제가 오늘 벨트가 좋은 게 있어서 제가 아버님 드리려고 샀습니다 (이러면서)…선심을 사려고 하는 거예요."

똑같은 방식으로 돈을 요구했습니다.

[박 모 씨/피해 여성 이모부]
"기장으로 승진할 때 5명한테 2천만 원씩 로비를 해야 합니다 (라면서)…"

여성의 이모부가 항공사 재직증명서를 요구하자, 남성은 바로 연락을 끊고 잠적했습니다.

그런데 그때는 이미 결혼까지 약속한 여성이 남성에게 6천만원을 빌려준 뒤였습니다.

[박 모 씨/피해 여성 이모부]
"얘(조카)는 자살하기 직전이야. 진짜 피해를 많이 봤거든…"

공항 엘리베이터에서도, 커피숍에서도, 백화점에서도, 주택가에서도, 조종사 옷을 살뜰히 챙겨입고 다녔던 남성.

하지만 이 남성은 조종사가 아니었습니다.

해당 항공사에 동명이인의 조종사가 있긴 했지만 생김새도, 나이도, 출신 학교도 모두 달랐습니다.

[항공사 관계자]
"(남성이) 목에 걸고 다닌 출입증은 외주사 직원의 분실 카드였고, 지니고 있던 사원증도 위조돼 당사 직원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공사 50기 출신이라는 말도 거짓이었습니다.

[공사 총동창회 관계자]
"공사 50기에 신OO은 없어요. 신 씨라고는 없어요. 공사 출신은 아니에요."

지금까지 피해가 확인된 여성만 모두 4명, 피해 금액은 2억원에 육박합니다.

[또 다른 피해 여성]
"저도 그동안 되게 힘들었어요. 그 돈 제가 대신 다 갚고 한다고…그게 인간이에요, 그게…"

피해여성들은 조종사 행세를 하며 돈을 뜯어간 이 남성을 사기 혐의로 서울동부지검에 고소했지만, 남성의 행방은 아직 묘연합니다.

MBC뉴스 이기주입니다.

오늘의 m pick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