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MBC 장악' 원세훈·김재철 징역 4년 구형

최경재 기사입력 2019-01-07 20:44 최종수정 2019-01-07 20:45
공영방송 MBC 이명박정부 원세훈 김재철 징역
이명박 정부 시절, MBC에서 정권에 비판적인 연예인들을 퇴출시키고, 기자와 PD들을 부당하게 업무에서 배제시킨 혐의로 기소된 원세훈 전 국정원장과 김재철 전 MBC 사장에게 검찰이 징역 4년과 자격정지 3년을 구형했습니다.

검찰은 구형이유에서 "국정원의 수장과 MBC의 대표이사가 방송에 재갈을 물려, 국민의 피땀으로 이룩한 민주주의를 한 순간에 무너뜨린 사건"이라고 밝혔습니다.

두 사람에 대한 1심 선고는 다음달 15일에 내려집니다.

오늘의 m pick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