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신나는 아기 호랑이 '올 시즌 기대하세요'

정준희 기사입력 2019-01-10 20:52 최종수정 2019-01-10 20:53
프로야구 KIA 신인
◀ 앵커 ▶

프로야구 개막을 가장 기다리는 이들, 신인들이 아닐까요?

첫 훈련으로 몸풀기에 들어간 KIA의 새내기들을 만나보시죠.

◀ 리포트 ▶

KIA의 함평 2군 훈련장입니다.

설레는 표정에 짐은 바리바리, 파릇파릇하죠?

방 배정에 짐 정리에 정신 없어도, 프로 유니폼 입으니 신이 납니다.

"(시설이) 너무 좋아서 열심히 해야될거 같아요."

"안 그래도 주변이 온통 산이라 운동만 해야겠어요."

"안녕하십니까!"

박흥식 2군 감독과 첫 미팅.

본격 훈련에 들어갑니다~

"화이팅 가자!"

자 이 선수가 1차 지명 신인 김기훈인데요.

최고 구속 152Km의 초고교급 좌완에 '제 2의 양현종'이란 평가까지 받고 있죠.

여기에 키 195cm의 우완 강속구 투수 홍원빈까지.

기대가 큰 유망주들인데, 응? 몸이 덜 풀렸는지 실수연발~

그래도 금세 프로다운 자세를 갖춥니다.

"하나 더하겠습니다! 오케이~"

드디어 점심 시간~

프로는 메뉴도 다르네요.

[오선우/KIA 내야수]
"(취재 온) 카메라도 처음으로 보고 (밥은) 상상 이상이더라고요. 돈 주고 사 먹을 정도로 맛있었습니다."

아직 가능성 뿐이지만 의욕은 당찬 선수들.

명가 KIA의 주축이 되겠다며 당찬 각오를 밝혔습니다.

[김기훈/KIA 투수]
"저 역시도 그 목표를 이루고 싶기 때문에 당당하게 말했던 것 같아요."

올 시즌, 아기 호랑이들의 포효!

기대해봐도 되겠죠?

오늘의 m pick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