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급이 다른 초대형 블랙리스트"…"먹칠 말라"

임명현 기사입력 2019-02-20 20:42 최종수정 2019-02-20 20:44
초대형 블랙리스트 청와대 자유한국당 환경부 김은경
◀ 앵커 ▶

검찰이 수사중인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 사퇴 강압 의혹을 두고 청와대와 자유한국당이 정면 충돌했습니다.

한국당은 청와대가 '초대형 블랙리스트'를 지시하고 보고받은 의혹이 드러났다며 공세를 폈고, 청와대는 '블랙리스트'라는 말 자체가, 말도안되는 '먹칠'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임명현 기자입니다.

◀ 리포트 ▶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의 요청으로 환경부가 작성했다는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 사퇴 관련 동향'입니다.

박근혜 정권에서 임명된 임원들의 사퇴를 종용하기 위한 '블랙리스트'라며 자유한국당이 작년 말 공개했던 문건입니다.

검찰은 최근 이 문건이 청와대 인사수석실에 보고됐다는 진술을 일부 환경부 직원들로부터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따라 검찰은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을 출국금지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이를 근거로 한국당은 청와대의 지시에 의한 블랙리스트임이 분명해졌다며, 특검을 도입해 전면적으로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이전 정권의 블랙리스트보다 훨씬 그 급이 다른 초대형 블랙리스트가 아닌가…"

이에 대해 청와대는 "해당 문건이 청와대 담장을 넘어와 인사수석실 등으로 전달되거나 보고된 사실은 분명히 없다"고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또, 환경부 산하기관장에 대한 인사와 감사 자체는 적법한 감독권 행사라면서, '블랙리스트'라는 말로 먹칠을 하지 말라고 반박했습니다.

2만 명 이상의 민간인을 관리한 이명박·박근혜 정권의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와 일부 공공기관 임원의 사퇴 동향을 담은 문건을 동일시하는 것 자체가 정치공세라는 겁니다.

청와대는 박근혜 정부에서 임명된 기관장들이 임기를 연장한 경우도 비일비재하다며, 과거 이명박 정부 때 '노무현 코드 인사'의 퇴진을 촉구했던 일부 언론들이 이번에는 다른 잣대를 대고 있다고 받아쳤습니다.

MBC뉴스 임명현입니다.

오늘의 m pick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