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당시 법무장관·민정수석 몰랐을 리가…"특검해야"

김지경 기사입력 2019-03-15 20:11 최종수정 2019-03-15 20:13
김학의 별장 성접대 은폐 의혹 자유한국당 황교안
◀ 앵커 ▶

별장 성접대 사건 은폐 의혹은 이제 정치권으로 불똥이 튀고 있습니다.

김학의 전 차관 임명과 수사 당시 법무부장관이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청와대 민정수석이던 곽상도 의원의 관여 의혹을 밝히라며, 다른 당들이 파상공세에 나섰습니다.

김지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지난 2013년 3월, 김학의 당시 법무차관은 임명되자마자 성접대 동영상 의혹에 휩싸여 6일만에 낙마했습니다.

이후 두 번이나 검찰 수사를 받았지만 무혐의 처리됐습니다.

[피해 여성(2014년 1월)]
"한 번이라도 불러서 난 대질 신문해 줄 알았어요. 솔직히 내가 탄원서를 보낸 것도 이것도 놀림감이 되고…"

이 모든 과정이 진행되는 동안 법무부의 수장은 황교안 장관이었습니다.

검찰의 봐주기 수사를 황교안 법무장관이 몰랐을리 없다는게 민주당과 야3당의 주장입니다.

[홍익표/더불어민주당 의원]
"경기고 1년 선후배 관계이고 사법연수원은 1년 또 선후배 관계로 두 사람이 특수한 관계로 부각이 됐습니다.(체인지) 당시에도 고교 선후배가 장차관으로 가는 게 적절하냐 이런 말이 나왔었던…"

곽상도 의원에 대해서도 다른 당들은 비슷한 의혹을 제기합니다.

박근혜 청와대의 첫 민정수석으로 김 전 차관 인사검증과 수사과정에서 성접대 의혹을 은폐하는데 관여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겁니다.

실제로 당시 민정수석실 행정관은 국과수를 찾아가 별장 성접대 동영상 분석 결과를 미리 알아보려 했습니다.

[최석/정의당 대변인]
"청와대가 개입해 수사의 방향을 틀었다는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권력 최상부도 철저히 조사해 어느 단위에서 은폐했는지 명명백백히 드러내야 할 것입니다."

정의당은 청문회나 특검을 도입해서라도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역시 누가봐도 당시 책임자인 황교안 대표는 이제라도 추악한 진실을 밝히라고 촉구했습니다.

MBC뉴스 김지경입니다.
탐사보도 석면지도 배너

오늘의 m pick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