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엠빅뉴스] '이 뉴스 보셨어요?'…시민들 반응은?

기사입력 2019-03-24 20:34 최종수정 2019-03-24 20:38
특혜 휴가 어린이집 아동학대
이번주 방송된 뉴스데스크 리포트를 시민들에게 보여줬습니다.

먼저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 중인 빅뱅 멤버 탑의 '특혜 휴가' 의혹입니다.

다른 동료들에 비해 병가가 너무 많았고 날짜도 휴일 앞뒤로 붙어있는 경우가 대부분이었습니다.

[신선우 상병]
"아…저때 휴가를 나가는…"

[김민길 병장]
"저렇게 꿀을 빨았네"

[이연재]
"엥? 얘만요?"

[박영희]
"그냥 뭐 직장인 같은데요. 좋은 직장 다니는 직장인."

징검다리 연휴에 주로 병가를 냈다는 기록에 대해서는.

[김동찬]
"말이 공황장애지… "

[이민기]
"휴무가 앞뒤로 아주 붙었네요… 전역한지 두 달 됐는데… 누구는 저렇게 안 쓰고 싶나"

[조석훈]
"뭐 이런 말 해도 될지는 모르겠지만 요즘은 O나 소나 공황장애 있다고 그러니까…좀 그렇긴 하지만 어쩌겠어요 있다는데."

탑의 병가 사용횟수는 평균의 3배에 달했고, 휴일이 낀 병가는 4배 더 많았습니다.

[박영희]
"3배… 4배… "

[신선우 상병/김민길 병장]
"너무 티나게 썼네"

[이연재]
"YG가 돈이 많으니까…"

[박영희]
"저희 아들도 군대 있을 때 병가를 냈는데 두 달 걸렸거든요… 참 슬프네요."

댓글중에는 YG엔터테인먼트에게도 책임이 있다는 내용이 많았습니다.

------

다음은 남양주의 한 어린이집에서 발생한 아동 학대사건 리포트를 보여줬습니다.

교사가 다가와 베개를 뺏더니 한 아이를 베개로 덮어버립니다.

[신민영]
"어머…저럴 거면 교사를 왜 했지??"

[박영희]
어, 어머, 저건 질식하겠다…"

[김지영]
"…"

교사가 한 아이를 질질 끌고… 구석으로 몰아세우더니… 다시 또 때립니다.

[신민영]
"저러면 트라우마 생기는데…"

교사는 우는 아이를 신경질적으로 안고 CCTV 화면에 안 잡히는 구석으로 사라집니다.

어린이집에 가기 싫다고 우는 것을 이상하다고 느낀 학부모들이 어린이집 CCTV를 확인한 뒤에야

[신민영]
"이렇게 CCTV로 확인 못 하는 경우도 많을 텐데…"

[할머니]
"나는 뭐 이런 얘기를 너무 막… 말할 수가 없어요… 이런 걸 보… 어떻게 이런 일이…"

이 리포트에 달린 댓글 중 가장 공감을 많이 받았던 건 아이를 학대하는 교사의 신원도 공개해야 한다는 거였습니다.
탐사보도 석면지도 배너

오늘의 m pick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