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수사권고 대상 빠진 조응천…'김학의 검증' 맡았는데 왜?

임명찬 기사입력 2019-03-26 19:10 최종수정 2019-03-26 22:13
조응천 곽상도 이중희 자유한국당 과거사위원회 김학의
◀ 앵커 ▶

당시 곽상도 민정수석 밑에는 이중희 민정 비서관, 또 지금은 여당 의원이 된 조응천 공직기강 비서관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어제 검찰 과거사위는 곽상도 수석과 이중희 비서관에 대해서만 수사 권고를 했고 조응천 비서관은 빠졌습니다.

수사 방해나 외압에 관여했다는 진술을 확보하지 않았다는 이윱니다.

하지만 당시 청와대 민정라인과 경찰 수뇌부 사이에 진술이 엇갈리고 있는 만큼 정확한 검증이 필요해 보입니다.

임명찬 기자입니다.

◀ 리포트 ▶

김학의 전 차관이 임명됐던 지난 2013년 3월, 당시 청와대 민정라인은 사정업무를 총괄하는 곽상도 민정수석, 그 아래 권력기관 감찰과 사정 업무를 담당한 이중희 민정비서관과 공무원 인사검증은 조응천 공직기강비서관이 각각 담당했습니다.

과거사위는 조 의원이 수사권고 대상에서 빠진 이유에 대해 "수사 방해 혐의만 우선 수사권고 했고, 차관 임명과정은 추가조사가 더 필요하다." "임명과정에 관여한 조응천 전 비서관에 대해서는 아직 수사를 권고할 만한 진술을 확보하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조 의원은 취재진과 만나 자신은 전혀 수사과정에 개입하지 않았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김학의 전 차관 임명 전 경찰에 성추문과 관련해 여러차례 경찰 수뇌부는 전혀 모르는 일이라고 답해왔다는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경찰이 임명 전에는 내사 사실이 없다고 하다 임명 당일 오후에 와서 동영상이 발견돼 내사한다고 말해, "왜 이제야 말하느냐"고 질책했을 뿐이라고 말했습니다.

조 의원은 다만 김 전 차관 임명 전에 경찰이 내사 사실을 부인해, 인사검증보고서에 "성접대 동영상 소문을 확인하고자 했으나 못 했다"고 적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 과거사위는 추가조사를 통해 조 의원이 김학의 전 차관 인사검증 과정에서 위법한 행동을 했다는 진술이나 정황이 확인되면 수사 권고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MBC뉴스 임명찬입니다.
탐사보도 석면지도 배너

오늘의 m pick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