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황교안 "택도 없는 소리…차관 검증 시 동영상 전혀 몰랐다"

김지경 기사입력 2019-03-27 19:40 최종수정 2019-03-27 21:00
◀ 앵커 ▶

박영선 후보자의 주장에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그런 기억이 없다'면서 전면 부인했습니다.

국회 연결해서 자세한 얘기 들어보겠습니다.

김지경 기자!

◀ 기자 ▶

네 국회입니다.

◀ 앵커 ▶

황교안 대표가 조금 전 입장을 밝혔네요.

전면 부인하는 내용이라고요?

◀ 기자 ▶

박영선 후보자의 발언이 나오자 황교안 대표는 직접 대표실에서 기자들을 만나 해명에 나섰습니다.

황 대표는 택도 없는 소리다.

말도 안되는 소리고, 전혀 기억에 없다고 반박했는데요,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나한테? 택도 없는 소리."
(CD를 보여드린게 아니였었나요?)
"에이 무슨 소리 하고 있어. 위원장실에서 나한테 CD를 보여줬다고? 난 내 기억은 없어요. 그런 기억 없어요"

◀ 앵커 ▶

전혀 모르는 일이라는 건데, 당시 박영선 의원을 만난 사실은 인정하고 있습니까?

◀ 기자 ▶

네, 국회 법사위원장과 법무장관은 사실 자주 만나게 됩니다.

황 대표도 여러 번 만났다는 점은 인정했지만 여러 얘기가 섞여서 무슨 대화를 나눴는지 정확한 기억은 안난다고 다소 모호하게 답했습니다.

황 대표는 다만 김학의 동영상과 관련해 검증때는 전혀 몰랐고 임명직후 그런 문제가 불거져 사퇴했다 이게 자신이 아는 전부라고 다시한번 강조했습니다.

이에대해 박영선 의원은 다시 기자들과 만나 황 대표가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법사위원장실에 황교안 장관이 앉아 있었고 다른 한 사람이 서 있었다며 당시 상황을 묘사하기도 했습니다.

동영상을 본 것으로 지목된 박지원 의원은 본 적이 있다고 인정했습니다.

박지원 의원은 2013년 3월 경찰 고위관계자로부터 CD 동영상과 사진, 녹음파일을 받아서 이를 박영선 의원과 공유했으며, 다만 박영선 의원이 이 자료를 황교안 당시 법무에게 이야기했는지 여부는 알지는 못한다고 밝혔습니다.

◀ 앵커 ▶

현재로선 진실 공방양상인데 사안이 사안인만큼 파장이 클 거 같습니다.

◀ 기자 ▶

민주당은 바로 공식 논평을 냈는데, 황 대표의 오랜 침묵에도 연루설이 가라앉지 않고 있다면서 당시 법무부 장관으로 어떤 조치를 취했는지, 알고도 이 사건을 묵살하거나 은폐했는지 밝히라고 촉구했습니다.

정의당은 수사 지휘권을 가진 법무부 장관이 중범죄를 인지하고도 법무부 차관에 임명한 건 범죄를 은닉한 거라며, 검찰의 칼을 마주하게 될 거라고 밝혔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아직 공식 논평은 나오지 않고 있는데요.

청문회에서 낙마위기에 몰린 박영선 후보자가 판을 뒤집어 보려고 근거없는 정치공세에 매달리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MBC뉴스 김지경입니다.
탐사보도 석면지도 배너

오늘의 m pick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