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김학의 뇌물죄 꼬리 밟히나..'130권 수사기록' 샅샅이 뒤진다

임명찬 기사입력 2019-04-01 19:43 최종수정 2019-04-01 19:45
김학의 뇌물죄 본격 수사 윤중천 별장 성접대 성폭력 동영상 수사외압
◀ 앵커 ▶

오늘도 김학의 전 법무차관 수사 속보 이어드리겠습니다.

검찰 수사단이 오늘 처음으로 언론 브리핑을 열고, 모든 의혹을 원점부터 재수사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뇌물과 수사외압 의혹은 물론이고, 성범죄 혐의, 경우에 따라서는 별장에 드나들었던 다른 지도층 인사들로까지 수사가 확대될 가능성도 있어 보입니다.

먼저 임명찬 기자의 보도, 보시겠습니다.

◀ 리포트 ▶

검찰 특별수사단장을 맡은 여환섭 검사장은, 서울 동부지검 사무실로 첫 출근하면서, 모든 의혹을 원칙대로 수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여환섭/검찰수사단장]
"원칙대로 수사하고 그 결과를 국민들께 소상히 밝혀서 의혹이 없도록 하겠습니다."

특히 건설업자 윤중천 씨가 관계된 모든 의혹을 원점에서 재검토하겠다고 말했습니다.

MBC가 입수한 2000년대 초 윤 씨 회사의 장부입니다.

동대문 상가를 분양하면서 구청 관계자 등에게 수백만 원씩을 접대했다고 적혀 있습니다.

[당시 상가 입주자]
"개발비는 건물 공사가 끝나고 난 다음에 상가 활성화를 하기 위해서 쓰는 돈인데 아주 초창기에 다 썼어요. 그러면 그건 이상한 것이 아니냐고 볼 수 있죠."

윤 씨는 각종 개발사업을 벌이며 20여 차례 고소고발을 당했지만 모두 처벌을 피했는데, 이 과정에 김학의 전 차관이 영향력을 행사했는지에 대해 우선적으로 수사가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윤 씨가 김 전 차관에게 여러 차례 돈 봉투를 건네는 장면을 목격했다는 여성의 진술도 확인해야 하기 때문에, 광범위한 계좌추적이 뒤따를 것으로 예상됩니다.

또, 당시 윤중천 씨의 강원도 별장에 유명 병원장과, 대학교수, 전직 고위 공무원 등 지도층 인사들이 다녀간 것으로 조사된 만큼 이들에 대한 본격적인 재수사가 이뤄질 가능성도 있어 보입니다.

수사단 관계자는 "기본 수사기록만 책으로 130권 분량이라 이번 주까지는 기록 검토에 주력하며 참고인 조사를 병행하는 식으로 수사가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MBC뉴스 임명찬입니다.

오늘의 m pick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