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빨간' 광역버스 "국가가 맡겠다"…준공영 확대

이학수 기사입력 2019-05-14 19:37 최종수정 2019-05-14 19:58
광역버스 버스준공영제
◀ 앵커 ▶

정부가 또 하나 발표한 대책이 바로 광역 지자체를 오가는 빨간색 좌석 버스, 광역 버스에 대한 관리 책임을 현행 지자체에서 국가 사업으로 넘기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러면 광역버스 노선에 대해서 정부가 직접 지원할 수 있다는 건데 일부 지자체에서 운영하고 있는 버스 준공영제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이어서 이학수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인파로 붐비는 서울 강남역.

서울의 직장과 경기도의 집을 오가는 시민들이 줄을 서서 버스를 기다립니다.

장거리 출퇴근시민들의 발 노릇을 하는 게 광역버스입니다.

전국에 이런 광역버스는 2500여대.

이 가운데 경기도에만 2천여대가 운행중입니다.

지난 2005년부터 이렇게 2개 이상 도시를 오가는 광역 버스의 관리는 지방자치단체의 몫이었습니다.

앞으론 광역버스의 관리책임도 국가가 맡게 됩니다.

[김현미/국토교통부 장관]
"빨간색 버스인 광역버스도 앞으로 국가 사무로 전환하기로 했습니다."

국가사업으로 전환되면 광역버스 노선에 대해 국가가 지원할 근거가 마련됩니다.

그동안 정부는 "버스운송사업 운영 시 적자 문제 등은 지방자치단체 소관"이라며 '직접 지원은 어렵다'는 뜻을 밝혀왔습니다.

하지만 파업을 막기위해 버스업계와 지자체의 요청을 일정부분 받아들인 겁니다.

국가가 맡아 준공영제로 광역버스를 운영하면 출퇴근시간외엔 승객이 적어 운영이 어렵던 광역버스들의 적자를 메울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 변두리 교통 취약 지역의 운행도 확대될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는 구체적인 준공영제 도입 방안에 대해선 한국교통연구원과 경기연구원의 연구를 거쳐 조속한 시일 내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MBC뉴스 이학수입니다.

(영상편집: 양홍석)
김학의 타임라인 배너

오늘의 m pick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