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외교 결례까지 무릅쓴 日…"한국보다 국내 의식"

고현승 기사입력 2019-05-22 19:41 최종수정 2019-05-22 19:48
일본 아베 실언 한일관계
◀ 앵커 ▶

강제 징용 문제든 위안부 문제든 일본 정부의 강경한 자세가 수그러들지 않고 있습니다.

심지어 어제는 일본의 외교 장관이 문재인 대통령을 지목해서 "직접 강제징용 문제를 해결하라"는 외교 관례나 문법에서 해서는 안될 말까지 던졌습니다.

일본의 이런 태도, 어떻게 봐야할지 도쿄 고현승 특파원이 분석합니다.

◀ 리포트 ▶

장관들의 잇딴 실언에 아베노믹스의 근간을 뒤흔든 통계 부정 의혹, 고위 관리들이 아베 총리가 원하는 대로 알아서 공문서를 조작했다는 '손타쿠 논란'까지 올초 위기에 몰린 아베 정부는 갑자기 초계기 사건을 끌어들여 국면전환을 시도했습니다.

납득하기 어려운 논리로 한국을 맹비난하며 비난여론을 돌렸습니다.

[이와야 다케시/일본 방위상(지난 1월)]
"(일본이) 기록을 남겼기 때문에, 한국 측의 주장은 사실과 다릅니다."

최근 한일 과거사 문제에 대해 강경한 입장을 보이는 것 역시 양국 관계보다는 국내 여론을 의식한 것으로 보입니다.

전에는 과거사 문제가 불거지면 대체로 한국 여론이 더 들끓었는데, 최근엔 정반대로 한국은 차분한 반면, 일본 여론이 나쁜 상황입니다.

이런 여론에 맞춰 일본 정부는 외교적 결례까지 무릅쓰며 강경 발언을 쏟아내고 있습니다.

[고노 다로/일본 외무상]
"문재인 대통령이 확실하게 한국 정부를 대표해서, 외교 문제이니 대통령이 정확하게 책임을 갖고…"

국내 여론은 당장 오는 7월 참의원 선거에 직결됩니다.

'평화헌법'을 바꾸려고 하는 아베 정권은 선거에서 3분의 2 이상을 확보하지 못하면 개헌 발의가 어려워집니다.

또 한편으론 한일 관계에 대한 아베 정부의 기본입장이 이전 정권과 다르다는 점도 거칠어진 일본의 배경으로 분석됩니다.

[오코노기 마사오/게이오대 명예교수]
"지금까지 한국과 너무 융화적이어서 실패했다는 식으로 일본 정부는 생각하고 있습니다. 특히 아베 정권은."

최악으로 치닫는 한일관계를 풀 첫 단초는 내일 한일 외무장관의 만남입니다.

하지만 외교적 절충점을 찾지 못할 경우 다음달 열리는 G20 정상회의에서 한일 정상회담이 불발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도쿄에서 MBC뉴스 고현승입니다.
김학의 타임라인 배너

오늘의 m pick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