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주총 넘겼지만 '산 넘어 산'…독과점 논란 2라운드

유희정 기사입력 2019-05-31 20:10 최종수정 2019-05-31 20:30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주총 법인 한국조선해양 조선 해양 플랜트 생산 노조 부채 구조 조정 지역M
◀ 앵커 ▶

오늘 주총 결과로 현대중공업은 완전히 달라지게 됐습니다.

새로 만들 본사격인 지주사가 현대중공업의 자산과 대우조선해양까지 합쳐 서울로 이전할 예정인데요.

이 때문에 노조 뿐 아니라 울산시 등 지역사회까지 울산 경제가 침몰할 거라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이번 주총으로 뭐가 달라지는 건지, 유희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이번 주총은 업계 1위 현대중공업이 2위 대우조선해양을 인수하기 위한 첫 단추였습니다.

최대 현안은 법인 분할.

오늘 주총의 결과로, 현대중공업 법인은 둘로 쪼개집니다.

쪼개진 법인 중 하나는, '한국조선해양'이라는 이름의 신설 지주사 밑으로 들어갑니다.

본사격인 한국조선해양은 앞으로 대우조선해양까지 자회사로 편입해, 상장법인을 유지하며 서울로 이전합니다.

쪼개진 또다른 법인은 한국조선해양의 생산 자회사로 축소됩니다.

현대중공업이라는 이름의 비상장법인으로 울산에 남아, 조선과 해양플랜트 등 생산을 담당한다는 겁니다.

지역사회와 현대중공업 노조는 울산에 남을 법인이 부채 7조원을 떠안기로 한 만큼, 대규모 구조조정이 불가피하다고 보고 있습니다.

[최원규/울산 동구 방어동]
"객관적으로 볼 때에는 동구 주민으로서는 그래도 동구에 있는데 울산이 조선의 메카이니까 바람이었죠. 그런데 참 아쉽네요."

울산시는 오늘 입장 자료를 내고 "한국조선해양 본사가 결국 서울로 이전하게 됐다"며 깊은 유감을 표시했습니다.

울산시의회는 "시민 염원을 짓밟은 현대중공업을 규탄한다"며 "현대중공업이 부채만 가득한 빈 곳간으로 전락해, 일자리를 잃는 노동자들이 속출하고 지역경제는 침몰할 거"라고 주장했습니다.

현대중공업은 그러나, 다음달 실사와 기업결합신고서 제출 등, 대우조선해양 인수 절차에 속도를 낸다는 방침입니다.

MBC뉴스 유희정입니다.

[연관기사]

1. 시간·장소 '기습' 변경…'첩보전' 끝 분할 의결

2. 주총 넘겼지만 '산 넘어 산'…독과점 논란 2라운드
김학의 타임라인 배너

오늘의 m pick

Top으로 이동